현장통신

 

전쟁복구보다 더 중요한 것

 

 

이덕아 李德兒

법명은 선주(善駐). 경주 불국사 근무. 1991년 정토회 입제 후 한국 JTS(Join Together Society), 인도 JTS근무. 2002년부터 아프가니스탄에서 난민 구호활동을 하고 있음. 현 아프간 JTS소장. iafgjts@yahoo.co.kr

 

 

 

지난 6년 동안 인도의 불가촉 천민 마을에서 살다가 이곳 아프간에 첫발을 내딛던 충격의 순간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기아·질병·문맹 퇴치 민간기구인 JTS는 인도 보드가야 근처 둥게스와리 지역 불가촉 천민 마을에서 지난 1993년부터 약 10년간 14개 마을을 대상으로 학교·병원 건설, 마을 개발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벽이란 벽은 포탄으로 뚫린 구멍과 곰보자국처럼 난 총알자국이 있었다. 곳곳에 파괴된 도로, 돌아오는 난민들의 행렬, 연도에 널려 있는 지뢰표시, 그 엄청난 전쟁의 흔적들……

인도에서의 6년은 나의 삶에 많은 변화를 갖게 한 시간들이었다. 함께 했던 불가촉 천민들의 찢어지게 가난한 삶과 수천년을 이어온 천대와 무관심을 보면서 가난과 계급문제, 각종 분쟁 등에 남다른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그동안 있었던 몇번의 충격적인 사건으로 인해, 생각으로가 아니라 가슴으로 그들의 고통을 함께 느끼고, 세상의 문제가 결코 남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내 문제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전쟁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어갔고,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을 잃었으며, 삶의 터전이 무너져간 비참한 역사의 흔적이 있는 이 아프간에 나는 도착한 것이었다.

대부분의 아프간사람들은 미국을 좋아하진 않지만, 탈레반으로부터 벗어났다는 것에 대해서는 모두가 좋아하고 있다. 이것으로 보아 탈레반의 학정이 생각보다 훨씬 심각했던 것 같고, 아프간사람들의 민심을 반영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아프간이 이토록 초토화된 것에는 미국의 폭격뿐만 아니라 20여년간 소련과의 전쟁 및 내전도 있다. 이것은 내가 한국에 있을 때의 생각과는 다른 새로운 깨달음이었다.

카불(Kabul)에 도착해서 우리가 처음 한 일은 시내에 들어온 난민들에게 겨울 의류를 지원하기 위한 실태조사였다. 현재 아프간의 수도인 카불은 해발 1800m 고지에 위치한 도시이다. 현재(2003년 3월) 카불의 인구는 300만명이 넘는다. 귀환난민도 예상했던 120만명보다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이 들어왔고 이들 대부분이 카불로 이주해 살고 있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