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전통적 해석과 주역 읽기

김석진 『대산 주역강의』 1·2·3, 한길사 1999

김병호 『아산의 주역강의』 상, 소강 1999

 

이강수 李康洙

연세대 철학과 교수.

 

 

1. 『주역(周易)』은 ‘역(易)’이라고도 부른다. ‘역’에는 세 가지 뜻이 있으니, ‘변역(變易)’과 ‘이간(易簡)’과 ‘불역(不易)’이다. ‘변역’은 사물들이 변화함을 뜻하고, ‘불역’은 그러한 변화 속에도 변치 않는 이치가 있음을 뜻하며, ‘이간’은 평이하고 간약(簡約)함을 의미한다. 이 ‘역’이 주나라 시대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주역’이라고 부른다.

『주역』은 ‘역경(易經)’과 ‘역전(易傳)’ 그리고 ‘역학(易學)’ 세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역경’은 괘(卦)와 효(爻) 그리고 괘사(卦辭)와 효사(爻辭)로 되어 있다. 지난날 유학자들은 복희씨(伏犧氏)가 괘를 그리고 주문왕(周文王)이 괘사를 지었다고 하였으나 오늘날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오늘날 학자들은 증거가 없는 것은 믿으려 하지 않는데, 우선 복희씨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또한 주문왕의 사적은 사실(史實)을 가지고 논할 수 있다. 괘사나 효사 가운데는 주문왕이 죽은 뒤의 일들이 들어 있다. 예를 들면 강후(康侯)가 책봉받은 일이나 기자(箕子)에 관한 일들이 그것이다. 죽은 사람이 글을 쓸 수는 없는 일 아닌가?

오늘날 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역경’은 어떤 한 시기에 한 사람이 지은 것이 아니라, 은·주(殷周) 정권교체기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완성되었다는 것이다.

 

12345

 

‘역전’은 ‘역경’보다 훨씬 뒤에 만들어졌다. 그 시차는 수백년이나 된다. ‘역전’은 단(彖) 상·하, 상(象) 상·하, 문언(文言), 계사(繫辭) 상·하, 설괘(說卦), 서괘(序卦), 잡괘(雜卦) 등 모두 열 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이는 십익(十翼)이라고도 부른다. ‘역경’에 전(傳)이 있는 것은 새가 날개를 가지고 있는 것과 같다는 것인데, 전(傳)이란 현자가 성인이 쓴 경(經)에 대해 해석한 글을 말한다.

서기 1세기경 중국 한(漢)나라 사람 반고(班固)가 「한서예문지(漢書藝文志)」에서 말하기를, 공자가 단·상·계사·문언·서괘 등 10편을 지었다고 하였다. 그보다 앞서 사마천(司馬遷)도 「공자세가(孔子世家)」에서 역전은 공자가 지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오늘날 학자들은 이러한 설을 믿지 않는다. 송대(宋代)의 구양수(歐陽修)가 “역전은 공자가 지은 것이 아니고 한 사람의 손에서 나온 것도 아니다”(「易童子問」)라고 말한 바 있고, 청대(淸代)의 최술(崔述)도 이에 동의하였다. 그뒤 이에 동의하면서 그 근거를 제시하는 학자들이 늘어갔다. 특히 1920년대에 그러한 논문이 많이 쏟아져나왔고, 그러한 글들은 『고사변(古史辨)』이라는 책 속에 수록되어 있다. 오늘날 학자들은 대체로 ‘역전’이 중국 춘추시대(기원전 770〜기원전 476)부터 전국시대(기원전 475〜기원전 222)에 이르기까지 장기간에 걸쳐 이루어진 것이라고 본다.

‘역학’은 ‘역경’과 ‘역전’에 대한 학설로, 그 내용은 실로 방대하다. 한대의 맹희(孟喜)와 경방(京房)의 상수역(象數易)이 있고 위진(魏晉)시대 왕필(王弼)의 의리역(義理易)이 있는가 하면 송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