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향림 盧香林

1942년 전남 해남 출생. 1970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시집 『눈이 오지 않는 나라』 『후투티가 오지 않는 섬』 등이 있음.

 

 

 

절두산 성지

 

 

긴 수해의 잇자국들이

수런거리는 햇살 아래 몸 누이고 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