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절반의 성공, 그리고 새로운 성공을 위해

애니메이션 「마리이야기」

 

 

박인하 朴仁河

만화평론가 enterani@yahoo.co.kr

 

 

어느 작품에 대해 이야기할 때, 그 작품이 탄생하게 된 비밀과 지나온 길을 연대기적으로 살펴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 같지만 사실은 단조롭다. 단조로움에 대한 불안을 감수하고라도 먼저 「마리이야기」의 연대기를 이야기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 그 연대기는 한국 애니메이션 문화와 산업의 (다소 불투명하고 확인되지 않은) 지도에서 나침반 역할을 해줄 것이기 때문이다.

「마리이야기」를 이해하기 위한 핵은 감독 이성강(李成疆)이다. 그는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한 뒤 민중미술패 ‘가는패’에 들어가 미술을 시작했다. 1994년 이성강 감독은 조각도와 페인트, 아크릴 물감이나 커다란 광목천 대신 컴퓨터를 잡았다. 컴퓨터를 통해 정지된 이미지를 움직이기 시작한 이성강 감독은 컴퓨터디자인 대전이나 쏘프트웨어 공모전 등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넋」(1995) 「연인」(1996) 「우산」(1997) 등의 작품에서 그는 캔버스에서나 볼 수 있는 이미지를 컴퓨터 모니터로 옮겨놓는 데 성공했다.

2002년 현재, 한국의 애니메이션은 크게 3개의 그룹으로 나누어볼 수 있다. 하나는 6만 5331달러(문화관광부 「2001 문화산업백서」)를 한해 동안 생산, 수출하는 전통적인 애니메이션 산업그룹이다. 애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