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규 黃東奎

1938년 서울 출생. 1958년 『현대문학』 추천으로 작품활동 시작. 시집 『비가』 『어떤 개인 날』 『풍장』 『삼남에 내리는 눈』 『외계인』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 등이 있음.

 

 

 

절하고 싶었다

 

 

십오년 전인가 꿈 채 어슬어슬해지기 전

바다에서 업혀온 돌

속에 숨어 산 두 사람의 긴 긴 껴안음

얼마 전 거실에서 컴퓨터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