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젊은 지적 스타의 경쾌한 사유

아사다 아끼라 『도주론』, 민음사 1999

 

김종엽 金鍾曄

한신대 사회학과 교수

 

 

카라따니 코오진(柄谷行人)의 책들이 우후죽순 번역되어 나오더니 이번엔 아사다 아끼라(淺田彰)의 책이다. 이런 사람들의 책을 번역할 필요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 번역과정을 보면 모종의 의구심을 버릴 수 없다. 90년대 우리나라에 불었던 구조주의와 탈구조주의의 열풍이 식어버리고, 그렇게 남은 빈터를 이번에는 갑자기 ‘일본의 탈구조주의자’들의 책이 메우는 풍경이 야릇하게만 느껴진다. 조금은 ‘만만한’ 이웃나라 일본이 난해한 프랑스철학에 대해 어느 수준의 이해를 하고 있는가에 대한 궁금증 때문일까? 아니면 그저 그러려니 했던 일본사상계가 의외로 탈구조주의에 대해 깊은 이해를 내비치고 있다고 여겨진 탓일까? 아무튼 이는 일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에서 비롯된 문제이지 그들의 문제는 아니며, 한번쯤 점검해봐야 할 성질의 것이다. 여기서는 아사다 아끼라와 그의 『도주론(逃走論)』(문아영 옮김)만 주목해서 보자.

아사다 아끼라에게는 지적 스타의 풍모가 있다. 그는 이미 20대 후반에 『구조주의와 포스트구조주의』(원제 ‘構造と力’)와 『도주론』 같은 책을 썼다. 전자는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