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청년실업

 

젊은 피는 일하고 싶다

 

 

이호정 李鎬汀

부산대 영어교육과 4학년(2003년 2월 졸업 예정) nina610@dreamwiz.com

 

 

이 시대 많은 젊은이들이 사회로 나가는 첫 발걸음부터 힘겨움을 겪고 있다. 한국노동연구원이 내놓은 2003년 예상 실업률은 3% 정도로 완전고용에 가깝다며 낙관하고 있지만 청년 구직자들은 이를 전혀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체감 실업률은 그 어느 때보다 최악이라는 의견이 많다. 한 채용정보업체가 꼽은 2002년 취업시장 10대 뉴스의 1위를 장식한 사안은 사상최고 취업경쟁률이었다. 지난 2002년 말 취업시장 경쟁률은 74대 1을 기록했으며 이는 오롯이 실업자들이 겪었던 마음고생을 대변하고 있다. 전체 실업자의 60%가 청년층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이제 막 사회로 발디디려 하는 젊은이들의 상당수가 일자리를 구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벽에 부딪히고 좌절했을지 짐작할 수 있다.

최근 청년층의 유휴 인력률을 보면 4명 중 1명이 노는 꼴이라고 한다. 필자도 곧 대학을 졸업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취업문제의 무거움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 취업 또는 고시 준비생들로 가득 찬 학교도서관을 감싸고 있던 비장한 공기에 심정적으로 공감하게 되면서 청년실업 문제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었다. 지방국립대 4학년, 평범한 대학생인 필자의 주위를 살펴보면, 올해 2월 함께 졸업하는 주위의 많은 선후배, 동기들 중 정식으로 취업이 된 사람은 손에 꼽을 정도이다. 공대, 상대 등 특정 학과 학생들 중 출중한 학점과 토익 점수까지 갖춘 일부 학생들이 취직됐다는 소식이 가끔 들려오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평범한 학생들은 졸업과 동시에, 아니 그전부터 고민에 빠져든다. 그동안 꿈꿔왔던 ‘사회에서의 내 자리’는 다가가기 턱없이 힘들고, 아주 눈높이를 낮추어 취직하거나 1~2년 더 취업재수를 해서 도전해보는 수밖에 없다. 여대생의 경우 상황은 더욱 심각해서 임용고사라도 쳐볼 수 있는 사범대, 교대 학생이 아니라면 너도나도 공무원 시험 준비에 들어선다. 첨단사회를 달리는 2003년에 들어섰지만 사회적 차별 없이 여성들에게 허용될 만한 직업은 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