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촛점 | 팔레스타인 노트

 

점령지를 다녀와서

 

 

러쎌 뱅크스 Russell Banks

미국 소설가. 국제작가회의 의장. 프린스턴 대학의 명예교수이자 미국문예아카데미 회원. 장편소설로는 『대륙의 표류』(Continental Drift, 1985), 『감미로운 저세상』(The Sweet Hereafter, 1991) 등이 있다. 이 글의 원제는 “Some reflections on a journey to the Occupied territories”임.

ⓒ IPW 2002 / 한국어판 ⓒ 창작과비평사 2002, Reprinted with permission from IPW

 

 

3월 말 국제작가회의(International Parliament of Writers, IPW)의 다른 회원 일곱 명과 더불어 ‘팔레스타인 영토’의 마치 포격당한 섬들과 같은 특별보호구역을 둘러본 5일간의 여정의 마지막날, 나는 소위 리퓨즈니크(Refusenik)–––점령지에서 군복무를 하지 않겠다고 공식적으로 선언한 이스라엘 방위군(IDF) 군인들—라고 불리는 두 젊은 유태인 지도자와 텔아비브에 있는 킹 다비드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했다. 이들은 반전운동가나 평화주의자도 아니고, 좌파도 아니며 현재 한풀꺾인 이스라엘 평화운동의 오랜 투사들도 아니다. 또한 그들은 분명히 겁쟁이도 아니다. 그들은 시온주의자이며 대학교육을 받은 논리정연한 이스라엘의 애국적인 아들들인데, 요즘처럼 끔찍한 암흑기에 그들의 입장은 이스라엘의 도덕적 신뢰성에 대해 이스라엘 내부로부터 제기된 어떤 도전보다도 진지한 도전이 되어왔다.

우리들만의 이 만남은 그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 그들의 말에 따르면, 그들이 나를 만나고자 한 것은 IPW의 의장이자 대표단장이라는 나의 역할 때문이기도 했지만, 그 주된 이유는 내가 1960, 70년대에 베트남전 반대운동에 관여했던 미국인이라는 사실을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되었기 때문이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은 팔레스타인 민족에 대한 자기 나라의 억압정책에 가담하지 않기로 한 자신들의 결정에 공감할 법한 사람에게서 삼촌이 주는 것 같은 친절한 충고를 듣고 싶었던 것이다. 우리가 이 대화를 나눈 때는 텔아비브에서 북쪽으로 몇 마일 떨어진 네타냐(Netanya)의 유월절 축제장에서 진저리나는 자살폭탄테러가 일어난 지 이틀 뒤였으며, 이스라엘의 샤론 수상이 아라파트 의장을 자신의 ‘적’이라고 선언하고 라말라에 대한 잔인한 공격과 더불어 방벽작전(Operation Defensive Shield)을 개시하기 하루 전이었다. 이 젊은이들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사람들 모두에게 이제 모든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임을 알고 있었고 그래서 다음에 무엇을 해야 할지 결정할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