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정대성 『68혁명, 상상력이 빚은 저항의 역사』, 당대 2019

‘68’이라는 기억의 전장을 역사화하기

 

 

강정석 康正碩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연구교수 puissance@hanmail.net

 

 

184_490

1917, 1968, 1989. 20세기 역사에는 연도로 표상되는 사건들이 있다. 역사학의 맥락에서 이들은 각각 ‘단기 20세기’의 시작과 전환 그리고 종료를 상징하는, 지구사적 변환의 계기로 평가된다. 10년 주기로 치러지는 ‘기념제의 시대’에 이 세개의 숫자기호가 주역으로 자리 잡은 현상은 그 표상에 함축된 역사적 파장의 크기를 웅변한다. 그 가운데 1968은 당대에서부터 50년이 지난 시점에 이르기까지 찬사와 비난이 각축하는 기억과 해석의 전장이 되어왔다. ‘계획 없는 반란’ ‘과격주의자들의 발작’ ‘자본주의를 재탄생시킨 사건’ 대 ‘새로운 사회운동’ ‘세계혁명’ ‘문화혁명’ 등. 1968이라는 기억의 전장에 등재된 해석의 목록은 다층적이고 다방향적이다. 『68혁명, 상상력이 빚은 저항의 역사』는 1968을 둘러싼 이런 기억과 해석의 전장 한복판에 개입하여 1968을 역사화하려는 시도이다.

1968을 역사화하는 작업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다. 30주년인 1998년 무렵부터 1968의 서사를 당대의 활동가들과 그 반대편의 비판자들, 동조하거나 방관한 목격자들의 증언과 기억에서 벗어나 좀더 객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