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정치와 역사 읽기로서의 소설읽기

나까무라 후꾸지 『김석범 “화산도” 읽기』, 삼인 2001

 

 

박명림 朴明林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 mlpark@korea.ac.kr

 

 

사회과학도에게 소설읽기는 사회과학이 종종 갖게 되는 일반화와 몰(沒)인간적인 속성을 구체적 삶에 대한 이해를 통해 보완해주는 것 같다. 일본어로 된 전7권의 대하소설을 분석한, 일본 리쯔메이깐(立命館)대학 나까무라 후꾸지(中村福治) 교수의 『김석범 “화산도” 읽기』는 하나의 소설을 여러 측면에서 분석한 문학평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책은, 텍스트 해부에 촛점을 둔 좁은 의미의 문학평론을 넘어, 해당 텍스트를 하나의 창(窓)으로 삼아 그 텍스트가 담고 있는 제주 4·3사건은 물론 당시 한국의 정치와 사회, 나아가 인간행태에 대한 폭넓은 관찰을 담은 수준높은 인문에쎄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나까무라 교수로부터 책을 전해받아 읽은 뒤, 1980년대 말 『화산도』의 한글 부분번역본(전5권)을 읽은 기억과 비교하여, 그의 정치읽기의 혜안과, 삶의 품새에 대한 넉넉한 마음씀씀이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소설의 줄기와는 약간 다른 주제들인, 한국사회에서의 가족·결혼·계약·재산·여성·남녀평등·가부장제 문제를 끌어내어 논평하는 눈은 가히 일급이었다. 한국사회의 가부장제, 남성중심주의에 대한 비판, 나아가 기존의 모든 권위와 교조주의에 대한 비판을 소설에서 읽어내는 가운데 저자는 당시 한국 사회와 정치라는 넓은 문제를 압축적으로 짚어낸다. 그러나 기실 그는 원래 한국문제 전문가가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