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이민용 李玟鎔

순천향대 강사, 독문학

 

 

정통 역사소설의 한 전형

하인리히 만 『앙리 4세』 1·2·3, 미래 M&B 1999

 

 

우리 문학은 크게 보아 지난 10년 동안 사회적 현실에서 물러나 개인과 역사로 그 중심을 옮겨갔다고 볼 수 있다. 민주화투쟁이 어느정도 성과를 거둔 후 민족문학·민중문학·노동문학이 있던 자리에 주로 여성작가들 중심의 감성소설이 있었다면, 또 한편에는 역사소설의 흐름이 있었다. 『소설 동의보감』에서 시작된 역사소설의 열기는 『영원한 제국』을 거쳐, 『로마인 이야기』 『람세스』와 같은 외국 역사물로까지 번져나가 이들을 베스트쎌러의 대열에 올려놓았다. 이런 열풍에 고무되어서일까? 또 한 편의 역사소설이 유럽에서 출간된 지 60여년 만에 문득 세 권의 책으로 우리 곁에 다가왔다. 독일 작가 하인리히 만(Heinrich Mann)의 『앙리 4세』(Die Jugend des Königs Henri Quatre, 김경연 옮김)가 바로 그것이다. 그런데 이 작품은 최근 우리나라에 선보였던 역사물들과는 달리 이미 그 문학적 평가가 어느정도 마쳐진 정통 역사소설의 한 전형이다.

하인리히 만은 지금까지 『충복』 『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