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백상웅 白象雄

우석대 문예창작과 1. 1981년생. bluepostman@naver.com

 

 

 

꽃 피는 철공소

 

 

철공소 입구 자목련은 과연 꽃을 피울 수 있을까요?

망치질 소리가 앞마당에 울려퍼지면요

목련나무 우듬지에 남은 살얼음에 쨍 하고 금이 가요

내 친구 스물일곱살은 강철을 얇게 펴서 봄볕에 달구죠

 

한잎 한잎, 끝을 얌전하게 오므려 묶어서

한송이 두송이, 용접봉 푸른 불꽃으로 가지에 붙여요

 

내 친구 스물일곱살의 팔뚝에도 꽃이 벙글거려요

팔목에 힘을 줄 때마다 자목련꽃이 팽팽하게 열리죠

자색 화상 위에 푸른 실핏줄이 돋아나요

그걸 보고 여자들이 봄날처럼 떠나기만 했대요

 

용접봉을 손아귀에 쥔 내 친구 스물일곱살

오늘은 철공소 마당에서 철목련을 매달아요

가지마다 목련꽃이 벌어져서 햇볕을 뿜어대죠

꽃 핀 철문은 허공에 경첩을 달고 식어가고 있고요

밤에는 하늘에다 꽃잎을 붙이느라 잠도 못 자요

 

 

 

코끼리 무덤

 

 

이 노란 코끼리는 지축을 쿵쿵 울리며

걸어오지 않았다, 숲에서 숨을 거둔 뒤에야

대형트럭에 혼자 실려 왔다

늪으로 걸어가서 스스로 가라앉지 못한

기름진 심장은 마지막 두근거림까지 뜨거웠다

주인이 흥정을 끝내고 숲으로 돌아간 뒤

백제폐차장 앞마당, 코끼리는

딱딱한 땅에 코를 박고 깊은 잠이 들었다

코끼리가 여기까지 끌고 온 육중한 길이

땅에 내려놓은 코끝에서 마침내, 끝났다

아름드리나무의 옆구리 때려 쓰러뜨리고

하늘 속의 번개를 끌어내리고

무허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