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젠더정치와 쎅스의 역사

토머스 라커 『섹스의 역사』, 황금가지 2000

 

 

하정옥 河政玉

서울대·산업대 강사, 과학사회학

 

 

최근 한 주간지는 「암수가 맞서는 ‘자궁전쟁’」이란 제목으로 수컷정자와 암컷난자가 수정란의 착상을 놓고 ‘전쟁’을 벌인다는 과학기사를 실었다(『한겨레21』 2000.10.5). 단순하게 생각해보아도 정자와 난자는 단수체(haploid)이므로 성별이 없는데(어떤 단수체와 결합되느냐에 따라 성이 결정된다) 생식세포에까지 어떻게 성별특성을 부여할 수 있을까 의문스럽지만, 정자/난자의 공격성/수동성 대조는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이야기이다. 결국 그것은 남녀의 몸을 대조적인 것으로 보는 생각의 연장선상에 있다.

토머스 라커(Thomas Walter Laqueur)의 『섹스의 역사』(Making Sex, 이현정 옮김)는 남녀의 성을 이렇게 대립적으로 인식하는 것을 ‘두 가지 성모델’(two-sex model)이라고 부르며, 이 모델이 생명의학을 지배한 것은 200년도 채 안되었음을 보여준다. 고대부터 대략 18세기 중반까지는 남녀를 동일한 종류로 파악하는 ‘한 가지 성모델’(one-sex model)이 지배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