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산문

 

젠더 프리즘을 통해서 본 한국의 인문학

임옥희│여성문화이론연구소 대표, 월요일독서클럽 회원

 

 

가끔 제도권 바깥에서 무엇을 모색하면서 살아가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그럴 때면 한용운의 시 「당신을 보았습니다」가 생각난다. 그 시에 따르면 우리사회에서 제도권 너머에 있는 사람들은 “민적(民籍)”이 없으므로 “인권”이 없고, 인권이 없는 자 “인격”이 있을 수 없고, 인격이 없는 자 “생명”이 없으므로 따라서 유령이 되어버린다. 그렇다면 제도권 바깥에 있는 유령이 자기 존재증명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앞의 질문을 조금 틀어보자. 제도권 바깥이 있을 수 있는가? 대기권 바깥에서 유영하는 우주비행사가 아니라면, 누가 과연 제도권을 벗어날 수 있겠는가? 그렇다면 제도권 바깥이 아니라 대학제도 바깥에서 유랑하는 지식노동자로서 무엇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는지를 물어보는 것은 아닐까?

버지니아 울프는 지식의 보고인 도서관에 들어가 보지도 못한 채 여자라는 이유로 쫓겨나면서 자신이 가부장제의 지식체계에 갇혀 있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위로했다. 백년 전 영국에서의 일이다. 지금 한국에서 여자가 도서관에 들어가는 것을 누가 감히 막겠는가. 절차적 민주주의는 성취되었고, 강단의 인문학자들이 거리로 나와 현실정치에 관해 직접적으로 발언하던 시절은 끝났다. 한때는 위장취업이 불법이었지만 20대 태반이 백수인 지금의‘88만원 세대’들은 학력을 낮춰서라도 (위장)취업을 하고자 한다. 학력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일자리를 얻게 된다면 그야말로 이상적일 것이다. 인문학 박사가 즐겁게 환경미화원을 하고(그것이 엄청난 뉴스거리가 아니라), 환경미화원이 벽화를 그리고, 홈리스가 저잣거리의 철학을 논하고, 길에서 콩나물 파는 할머니가 인생을 노래하는 전인격적인 삶을 산다면 강단 인문학이 따로 필요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유토피아 사회가 어디에도 없다면, 역설적으로 강단 인문학은 언제나 필요할지 모른다.

한국사회에서 인문학의 중시는 유교전통과 무관하지 않다. 조선시대 과거제도는 신분상승의 수단이었다. 사서삼경을 읽고 해석하려는 목적이 입신양명에 있었고, 벼슬을 하면 가족 전체가 경제적 혜택을 누렸다. 부모들은 경(卿)이나 대부(大夫) 같은 아들의 벼슬에 따라 대접받았다. 입신양명이야말로 효의 원천이었다. 자신이 벼슬길에 나갈 수 없었던 여자들은 아들을 통해 대리만족을 해야만 했다. 한국사회에서 어머니로서의 성공이 자식의 성적순이라는 생각은 어머니들의 DNA에 각인된 것처럼 보인다. 더이상 신분제사회가 아닌데도 한국에서 명문대 학력은 아직까지도 신분을 대신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