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공교육의 위기와 사교육

 

정진화 鄭鎭和

양천중학교 도덕과 교사. 강서양천교육시민연대 강사.

 

 

조기유학〓엑소더스?

 

 

지난 1월 교육부가 조기유학 전면허용 방침을 발표하자 언론은 발빠르게 조기유학의 실태와 찬반론을 싣느라고 분주했다. 그 논조는 조기유학생이 전에도 많았다, 이제 전면 허용되었다, 찬반론은 이렇다, 그리고 이왕 갈 거면 이렇게 가라고 이어지더니 결국엔 각국의 상세한 유학정보를 소개하는 쪽으로 흘러갔다. 그래서 한동안 학부모들이 모이는 자리마다 조기유학에 대한 이야기가 한두 번씩은 도마에 오를 정도로 뜨거운 감자가 되었다.

거기서 이야기되는 조기유학 찬성론은 대강 이렇게 압축이 되는 듯하다. 예전에는 도피성 유학이었으나 요즘엔 더 질높은 교육을 받기 위해서 유학을 보낸다, 적어도 영어 한가지는 배우고 돌아오지 않겠느냐, 비용은 여기서 드는 고액과외 비용에 좀더 추가하면 못 갈 것도 없다, 자식에 대한 투자보다 더 중요한 것이 부모에게 뭐가 있겠느냐는 것이다.

사실 어느 부모나 자식에게 이왕이면 좋은 교육을 받게 하고 싶은 마음은 인지상정이다. 게다가 나중에 사회적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면 더욱 그럴 것이다. 하지만 하버드대학의 수재 홍정욱의 『7막 7장』의 신화나 최근에 대원외고 학생이 미국 스탠포드대학에 당당히 합격하였다는 소식이 사람들의 호기심을 동하게 하고, 그들이 선망의 대상이 된다 해도, 수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이렇게 조기유학을 선택하기에는 너무나 모험적인 측면이 많다. 우후죽순으로 난립하는 사설 유학원의 사기에 걸려들지 않고 ‘무사히’ 유학을 떠난 뒤, ‘나홀로’ 유학생활을 견디지 못해 담배와 술, 마약에 물들지 않고 부모에게 외로움을 호소하는 전화와 편지를 수없이 보낸 끝에, 이질적인 문화에 적응하여 대학에 들어갈 확률은 실제로 1/10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곳 사람들의 막연한 생각과는 달리, 신중히 판단하라는 교포들의 진심어린 충고는 조기유학의 위험성을 현지에서 증언하고 있는 게 아니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에서는 영어 하나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