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선 金光善

1961년 전남 고흥 출생. ‘젊은 시’ 동인. 현재 대전에서 곱창집을 운영하고 있음.

 

 

 

제3회 창비신인시인상 당선작

조리사 일기 1 외 4편

겨울나무

 

 

소 한 마리분의 내장을

부위별로 정리해놓고 가을도 끝난

나무 아래 섰다

아직도 그 선명한 빛이 가시지 않은

고기를 담근 통

한껏 흘려보낸 물빛처럼 노을이 피었다

물컹거리는 비린내보다도 허리의 통증

씻어내려 삼킨 막소주 한잔으로 모자라

담배연기 폐 깊숙이 밀어넣는다

 

풀풀 날린다 흩날릴 것도 없는

시푸르딩딩 겨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