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온윤 曺溫潤

1993년 광주 출생. 2019년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onewnx@naver.com

 

 

 

유리 행성

 

 

안경을 쓰면 더 멀리 상상하고

더 멀리 슬퍼하고

멀어지는 사람은 얼마나 멀리까지 뒷모습을 보여주는지

 

오랫동안

우리는 길고 긴 복도 같은 일인칭을 걷고 있었다

눈이 어두운 우리는 불빛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