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존 란체스터 『더 월』, 서울문화사 2020

익숙하고도 낯선 벽

 

 

복도훈 卜道勳

문학평론가 nomadman@hanmail.net

 

 

190_459

벽은 다른 소설 장르보다 SF에서 더욱 다양한 의미론적 전통을 지닌 은유이자 사물이다. 벽은 때로는 디스토피아와 유토피아를, 때로는 비참한 현실과 대안적 공간을 가르는 경계였다. 1832년 빠리의 혁명봉기에 등장한 첫 바리케이드, 그리고 68혁명의 바리케이드와 더불어 벽은 혁명의 은유로 한세기 이상 역사와 문학적 상상력에 불을 지폈다. 일찌감치 예브게니 자먀찐(Yevgeny Zamyatin)의 반(反)유토피아 소설 『우리들』(1927)에서 ‘녹색의 벽’은 빛으로 가득 차 있고 숫자와 규율로 통제된 29세기의 수정궁인 ‘단일제국’과 이에 대항하는 유토피아 공동체 ‘메피’를 가르는 경계이자 문턱으로 등장한 바 있다. 어슐러 르 귄(Ursula K. Le Guin)의 유토피아 SF 『빼앗긴 자들』(1974)에서 ‘벽’은 물리적 경계는 아니지만, 아나키 유토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