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좋든 싫든 이것은 저항운동이다

로버트 피스크 인터뷰

 

 

Robert Fisk 영국 『인디펜던트』(Independent)의 세계적인 중동 전문기자. 1971~75년에 『더 타임즈』(The Times)의 벨패스트 특파원으로, 1976~87년에는 중동 특파원으로 근무했고, 그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인디펜던트』에서 중동을 비롯한 이슬람권 분쟁의 종군취재로 맹활약하고 있음. 북아일랜드 분쟁,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 이란혁명, 이란·이라크전쟁,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1차 걸프전, 보스니아 전쟁, 팔레스타인 봉기, 아프가니스탄전쟁 등을 취재했고, 영국 국제사면위원회 언론상(1998, 2000)을 비롯하여 여러 차례 언론상을 수상함. 저서로는 『이 나라를 가엾게 여겨라』(Pity the Nation: The Abduction of Lebanon, 1992) 등이 있음.

Amy Goodman 미국의 언론인이자 인권운동가로서 현재 미국의 독립방송 디마크러씨 나우(Democracy Now)의 팀장.

 

 

■ 편집자 주

이 전화인터뷰는 2003년 10월 29일 ‘디마크러씨 나우’에 방영된 핵심이 되는 전반부이며 홈페이지(www.democracynow.org)에서 읽을 수 있다. 로버트 피스크는 에이미 굿먼의 첫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라마단 시작과 때를 맞추어 개시된 적십자사와 이라크 경찰에 대한 일련의 폭탄사건의 의미를 짚어내고, 둘째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최근 이라크 저항세력의 공세가 바그다드 공항마저 위협하고 있음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전자는 피스크 자신의 『인디펜던트』의 10월 28일자 기사 「이라크의 게릴라들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다」(Iraq’s guerrillas adopt new strategy)를, 후자는 10월 26일자 기사 「목격자: ‘그들이 점점 좋아지고 있어’」(Eyewitness: ‘They are getting better’)에 바탕을 두고 있다. 피스크의 논지를 좀더 명확히하기 위해 10월 28일자 기사의 핵심부분을 여기 재인용한다.“바그다드에서 지난 이틀간의 폭탄사건이 전하는 메씨지는 단순했다. 그것은 이라크인들에게 미국인들이 이라크를 통제할 수 없다고 말한 것이었으며, 어쩌면 좀더 중요한 것은 미국인들에게 그들이 이라크를 통제할 수 없다고 말한 것이었다. 이보다 중요한 것은 이라크인들에게 그들이 미국인들에게 협력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것이었다. 또한 이는 ‘적의 지도자들을 죽여라’는 미국인들의 새로운 전투규칙을 승인한 셈이었다. (…) 미국의 적들 가운데 몇몇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