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중국을 보는 눈과 동아시아 영상

민두기 『시간과의 경쟁』, 연세대학교 출판부 2001

백영서 『동아시아의 귀환』, 창작과비평사 2000

 

 

하세봉 河世鳳

동의대 인문과학연구소 연구원. 주요 논문으로 「한국학계의 동아시아 만들기」 등이 있음. ha29sb@hitel.net

 

 

1. 사실은 마치 흩어진 사물처럼 존재할 따름이고, 그것은 명명됨으로써 기억으로 살게 된다. 시간의 흐름과 더불어 그 생명력을 줄곧 가지는 명명이 있는가 하면 기억에서 사라지는 사실도 많다. 때로는 기억이 재조합되어 새롭게 명명되기도 한다. 흘러간 사실은 남겨진 기억의 잔해를 더듬어보는 자의 눈을 통해 시야에 들어오고 지각될 때, 비로소 보는 자에게 의미를 갖기 시작한다. 그렇다면 ‘중국’은 어떨까. ‘중국’은 ‘대한제국’이나 ‘제국 일본’이 탄생될 언저리에 등장한 20세기의 존재이고, 또 한편에는 동일한 실체를 지칭한 ‘지나(支那)’가 존재했다. 20세기 전반의 한국인에게 그것은 ‘지나’라기보다는 ‘중국’으로 받아들여진 편이다. 거슬러올라가 조선시대인에게 그것은 명조요 청조였지, 중국이란 기호로 다가선 경우는 적었다. 중국이란 기호가 19세기말 20세기초에 명명된 것이라면, 20세기말의 한국에서는 그 중국이 외연을 넓혀 동아시아라는 명칭 속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는 징후를 보인다. 한국의 눈길이 중국이라는 대상을 투과하여 동아시아라는 영상이 최근 맺어지게 되었는데, 여기서 다루려는 두 책 백영서(白永瑞)의 『동아시아의 귀환』(이하 『귀환』)과 민두기(閔斗基)의 『시간과의 경쟁』(이하 『경쟁』)이 바로 그것이다. 이전에 희미했던 동아시아라는 영상이 뚜렷해지기 위해서는 먼저 동아시아를 보거나 혹은 보고 싶다는 시선이 우선 자리잡아야 하고 다음으로 그 대상을 들여다보는 창이 필요하다. 말하자면 동아시아라는 영상의 생산과정은 시선─대상─창의 순서이다.

112-352한국학계에서 동아시아가 시선에 들어오기 시작한 것은 90년대에 접어들어서의 일인데, 『귀환』의 저자가 중국현대사 연구자로서 일찌감치 동아시아에 착목한 것은 중국사 연구의 비판적 대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당사자인 중국이나 근대사에서 중국에 역사적 부채를 가진 일본과는 다른, 한국의 독특한 역사적 체험을 살리되 그 체험의 강조가 초래할 위험을 넘어서기 위하여, 우리의 체험을 동아시아적 시각에서 재구성하자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분단체제와 세계체제의 중간항인 동아시아에 대한 체계적 인식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했다. 이것이 동아시아에 착목하게 된 『귀환』의 시선인데, 이러한 시선을 세우면서 중국을 통해 동아시아를 발굴해나가게 된다. 『경쟁』에서는 동아시아를 하나의 논리로서 바라보려는 의도는 희박하다. 대신 『경쟁』에서 동아시아에 대한 시선은 중국에 집중되고, 부수적으로 중국과 대비되는 일본이나 조선이 그려져 결과적으로 동아시아를 이룬다.

시선은 의식적으로 추구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시대적 조류를 부지불식간에 내재화시킨 경우가 있는데, 『귀환』은 전자에 해당하고 『경쟁』은 후자에 가깝다고 여겨진다. 시선이 의식적일 때, 자신의 지적 전통에서 그 실마리를 찾아보려는 생각에 닿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귀환』은 대한제국기와 해방 직후 한국인의 중국인식이 ‘알고 있는 것’과 ‘알고 싶은 것’이 상호 침투하면서 동태적으로 이루어졌다고 지적한다(168면). ‘알고 싶은 것’에 의해 중국인식이 세 가지로 갈리나, 그 중국인식은 일본인식과 표리를 이룸과 동시에 개혁론이 공통분모로 자리하고 있다는 것이다. 1900년 전후 한국 지식인층의 동양인식에 대한 검토도 ‘알고 싶은 것’을 찾아내어간 지적 과정이다. 그러나 『경쟁』은 ‘알고 싶은 것’보다는 ‘알고 있는 것’에 무게중심을 둔다. 동아시아에 존재했던 기독교도, 중국으로 간 사신을 통해 입수하는 중국정보의 존재, 혹은 동아시아가 역사적 경험을 공유했다는 것 등 ‘알고 있는 것’에서 출발한다. 중국이 줄곧 지향한 그러나 그다지 이루어진 바 없는 ‘혁명’과 대비하여, 혁명적 의미를 지니는 ‘메이지유신’ 등 일본의 역사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