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중세 이슬람사회에 대한 진기한 기록

정수일 역주 『이븐 바투타 여행기』 1·2, 창작과비평사 2001

 

 

이희수 李熙秀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한국이슬람학회 회장. 저서로 『이슬람: 이슬람문명 올바로 이해하기』(공저) 『터키사』, 역서로 『중동의 역사』 등이 있음. lee200@dreamwiz.com

 

 

114-2901. 『이븐 바투타 여행기』(Rihlatu Ibn Bat!tah)가 우리말로 완역된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아무나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책은 그냥 좀 힘들여서 시간을 투자해서 번역할 수 있는 그런 성질의 책도 아니고, 우리 사회에서 읽힐 책도, 팔릴 책도 아니다.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서구중심적인 지적 편중의 대표적인 예가 이븐 바투타의 여행기이다. 마르코 폴로(Marco Polo)의 『동방견문록(東方見聞錄)』이 세계 각국어로 번역되어 중세 세계여행기의 대명사로 자리잡는 동안, 일반 대중들에게 이븐 바투타는 겨우 그 이름만 전해오는 수준이었다. 방대한 자료와 여행기의 깊이, 방문한 지역정보의 신뢰도 등에 비춰 『동방견문록』과는 비교도 되지 않는 이븐 바투타의 여행기는 특히 아랍어 원전의 난해성 때문에 서구학자들에게는 큰 짐이 될 수밖에 없었다. 초간 이후 60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프랑스어판만이 완역되었다는 것이 단적으로 이를 증명해준다. 이런 면에서 정수일(鄭守一)이라는 걸출한 학자와 이 번역사업에만 전념할 수 있는 시대적 상황이 어우러져서 세계 두번째의 완역이라는 영광을 국내학계가 갖게 된 것은 참으로 다행이고 감사한 일이다. 정박사를 우리 사회가 받아주지 않았다면, 그의 학문적 재능을 이데올로기의 희생물로 사장시켜버렸다면, 오늘날의 결과는 거의 기대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왜냐하면 국내학자 중에는 관심은 있지만, 아랍어판 원본을 갖고 있는 사람도 그것을 전부 읽어본 사람도 아마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누가 지원도 안해주는 그 지루한 작업을 감당하겠는가? 이런 면에서 정박사에 대한 어떤 찬사와 감사도 오히려 모자랄 것이다.

 

2. 이슬람 세계가 낳은 걸출한 여행가였던 이븐 바투타(Ibn Batㅕtah, 1304〜68)가 세계여행을 시작한 것은 1325년, 그의 나이 21살 때였다. 그의 여행목적은 무슬림으로서 기본의무인 성지순례를 하는 것이었다. 평생에 한번 하나님의 집이 있는 메카를 방문하고자 하는 열망은 모든 무슬림들의 가장 큰 꿈이자 가장 흥분되는 종교적 이벤트이다. 더욱이 유년시절부터 전통적인 이슬람교육을 받았고, 이슬람세계에 대한 지적 열망과 신앙에 불타는 이븐 바투타의 여행 자체는 이미 장사와 기이한 경험을 목적으로 떠나는 여타 여행과는 순수성과 종교적 양식, 질적인 면에서 다를 수밖에 없었다. 북아프리카를 거쳐 이집트를 돌아서 아라비아반도로 들어간 그는 마침내 메카에서 종교적 순례의무를 마쳤지만, 그대로 고향에 돌아가지 않았다. 메카에서 바그다드로 귀향하는 이라크 순례단에 합류하면서 인류사 최고의 대여정을 시작한 것이다.

이때부터 1353년 자신의 고향 모로코로 돌아와 정착할 때까지 무려 27년의 세월 동안 그는 당시 암흑의 시대 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