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중음신의 입을 빌려 쓴 처참한 전쟁의 기록

반레 장편 『그대 아직 살아 있다면』, 실천문학사 2002

 

 

김태수 金泰洙

시인. sorikkk@hanmail.net

 

 

꿈에 그리던 귀국을 두어 달 앞둔 1972년의 어느날, 북베트남의 안케 패스(Ankhe Pass) 작전으로 맹호부대가 엄청난 피해를 입자 미국의 지시에 의한 보복작전인 콘툼-플레이쿠 작전이 백마부대에서 은밀히 진행되었다. 작전준비가 완료된 D-1일, 손톱과 머리칼을 잘라 봉투에 넣어 중대본부에 반납한 어린 군인이던 필자는 사단 노천강당에서 출정신고식을 하면서 고향 가족들의 생각과 힘겹게 살아온 작은 기억 하나까지 영화장면처럼 선명하게 떠올라 왈칵 눈물을 쏟았던 기억이 있다. 졸병이라 자세한 사정을 알 수 없었지만 많은 밤을 지새며 준비했던 그 위험한 도박은 다음날 새벽, 전격 취소되었다.

1964년, 미국은 자신의 구축함이 북베트남 어뢰정에 의해 공격받은 ‘통킹만 사건’을 과장 해석하여 비전투지역인 북베트남에 융단폭격을 시작하였다. 1975년까지 계속된 전쟁은 결국 사상자 420여만명이라는 엄청난 비극을 초래했다. 우리나라 또한 ‘자유의 십자군’이라는 미명(美名)하에 8년 동안 30여만의 젊은이들을 캄란, 닌호아, 퀴논, 다낭에 백마·맹호·청룡부대의 이름으로 참전시켜 3만여명의 사상자들을 남김으로써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큰 고통을 안겼다. 그 피의 값이 모국 경제발전의 밑바탕이 되었다고 혹자는 말하지만 목숨을 걸었던 파월병사의 입장에서는 씁쓰레한 뒷맛을 남기지 않을 수 없다.

그
</p>
<div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