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조희연 『동원된 근대화』, 후마니타스 2010

지구화시대의 박정희 읽기

 

 

김원 金元

한국학중앙연구원 사회과학부 교수 labor2003@naver.com

 

 

근대화, 개발주의. 이 두 단어는 박정희 집권기를 앞 시기와 구분짓는 키워드다. 한국전쟁 이후 우리 사회의 한가운데에 놓였던 과제는 빈곤이었다. 4월항쟁 직후 각종 민주화시위에서 터져나온 구호의 행간에는 ‘가난으로부터의 탈피’가 스며 있었다. ‘남북통일로 가난 해결’ ‘실업자 구제’ 등의 구호만 봐도 통일과 민주화의 이면에 대중의 빈곤탈출 욕망이 자리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후 50여년이 지난 지금, 근대로부터 거리두기라거나 근대화의 모순과 한계 등이 언급되고 있음에도 여전히 박정희씬드롬, 개발주의, 경제성장률 등 근대화시기를 지배한 상징과 언어들은 한국사회에 깊이 자리잡고 있다.

조희연(曺喜昖)의 『동원된 근대화』는 ‘개발동원체제’ ‘모순적 복합성’ ‘헤게모니 균열’ ‘복합적 진보’를 중심개념으로 박정희체제의 정치사회적 동학의 이중성을 분석한다. 독재를 둘러싼 선악의 이분법을 거부하고 독재 형성 및 재생산과정에서 대중 합의(혹은 동의)를 강조한 ‘대중독재론’은 이미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책은 대중독재론과의 논쟁 과정에서 박정희체제를 헤게모니가 부재한 억압 일변도로 해석한 기존 진보학계를 자기비판하면서 박정희체제의 헤게모니적 성격과 더불어, 그 안에 내장된 ‘헤게모니의 균열’-이른바 “성공에 내재한 위기”(25면)-을 동시에 주목한다. 박정희체제를 둘러싼 ‘모순적 복합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