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지금 다시 문제는 ‘인디’다!

인디 음악의 현주소

 

 

강헌 姜憲

대중음악평론가 authodox@orgio.net

 

 

오버그라운드와 언더그라운드는 대중문화의 적대적인 대립항인가? 그렇다. 이 개념은 모든 문화적 생산의 궁극적인 헤게모니가 과연 누구의 손에 쥐어져 있는가의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 이 문화의 분류항은 그저 ‘스타’와 ‘무명’을 나누는 경계선이 아니다. 무명의 오버그라운드가 있을 수 있고, 성공한 언더그라운드가(아직 우리나라에선 클럽 ‘드럭’의 밴드 ‘크라잉 넛’ 정도지만) 존재할 수 있다는 뜻이다.

문화가 산업의 영역으로 편입된 20세기 자본주의 시대에 이르러 문화의 중심은 19세기의 천재적 예술가에서 탐욕스러운 대자본으로 이동했다. 거의 모든 창조적인 재능은 대량복제된 상품의 형태로 변모하여 시장의 이윤을 창출하는 도구로 바뀌게 되었다. 대자본에 바탕을 둔 문화산업은 순식간에 대중적인 영향력을 확산할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은 역시 과학기술혁명의 산물인 텔레비전과 라디오 같은 전파매체의 성장과 보조를 맞추며 수천년 동안 진행되어온 인류의 문화적 관습을 일거에 바꾸어버리는 가공할 만한 위력을 발휘한다. 이와같은 매스미디어 체제에서 한 인간의 재능은 주요하지 않다. 모든 것을 씨스템이 지배하는, 한마디로 컨베이어 공정의 세상이 된 것이다.

그러나 인류의 문화사는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대자본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