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

 

지리산에 이는 생명운동의 바람

낙동강 1300리 도보순례를 마치고

 

 

이원규 李元圭

시인. 시집으로 『돌아보면 그가 있다』 『빨치산 편지』 등이 있음. jirisanpoem@hanmail.net­

 

 

지리산에서 네번째의 봄을 맞이하고 있다. 3년 동안 마치 거짓말처럼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게다가 일용할 양식 걱정을 하지 않고도 섬진강과 피아골, 화개동천, 악양동천을 오가며 용케 굶어죽지 않고 잘 살았다.

세월이 흐를수록 지리산에 지는 빚만 늘어갔다. 그 빚갚기의 일환으로 나는 지리산 살리기 운동의 하나인 ‘지리산댐 백지화 투쟁’에 참여하였다. 이미 상처투성이가 된 국립공원 1호 지리산에 댐이 들어선다는 소문이 돌자 내 몸속에 숨어 있던 어떤 분노가 치밀어올랐다.

그동안 우리는 뭇 생명의 희생을 담보로 너무 편한 길만 찾아왔다. 그러나 인간이 경제성장과 개발의 논리로 얻은 것은 사실 만족보다는 더 많은 불만족, 행복보다는 더 큰 불행, 그리고 어머니인 자연과의 부조화였다.

대지는 더이상 인간에게 젖을 주지 못하고, 물길은 시궁창이 되었다. 그나마 인간을 품어주던 산마저 개발의 광풍에 휩싸인 지 오래다. 민족의 젖줄인 낙동강이 온갖 폐수로 썩어가고, ‘물의 무덤’인 댐마저 민족의 영산인 지리산을 넘보고 있다. 지리산 살리기 운동이 낙동강 살리기로 이어진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귀결이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스스로 선택한 것은 불이 아니라 먼저 물이 되는 것이었다. 지리산의 물이 아니라 낙동강의 썩은 물이 되어 1300리를 흘러보는 것이었다.

 

강원도 태백의 황지못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정부가 지리산과 낙동강 유역에 댐을 만들겠다는 ‘낙동강수계 물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자, 지난해 8월 지리산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의 189개 시민·환경·종교단체가 모여 ‘지리산 살리기 국민행동’을 결성하고, 댐 반대 사업 첫번째로 낙동강 도보순례를 결행했다.

정부가 지리산에 댐을 만들어 부산시민들에게 식수를 제공하겠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낙동강을 포기하겠다는 선언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위천공단을 세워 대구시민들의 환심을 사는 반면 낙동강을 죽이고, 낙동강을 죽이는 대신 지리산에 댐을 세워 부산시민들의 식수를 해결하겠다는 정치적 고려 자체가 한심스러울 뿐이었다. 낙동강 포기는 곧바로 지리산에 대한 위협이면서 동시에 낙동강유역 주민들에 대한 위협이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종교인·시인·화가·산악인·환경운동가 등으로 구성된 ‘화합과 생명살림의 대장정—낙동강 1300리 도보순례단’ 15명은 ‘낙동강은 맑게, 지리산은 푸르게’라는 깃발을 치켜들고 29일 동안 고행의 길, 수행의 길을 걸었다. 낙동강의 썩은 물이 되어 흐르고 또 흐르며 10여개 지역에서 40여개 단체와 함께 주민간담회와 댐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으며, 낙동강변에 사는 주민 3500여명을 만나 그들의 얘기를 경청했다.

낙동강 도보순례는 댐 반대뿐만 아니라 ‘오래된 미래’인 생명공동체를 되찾고, 20세기 내내 지속된 자연과 인간의 대립·갈등을 풀어 생명 대화합의 길을 모색하려는 것이었다. 그리고 지리산과 낙동강을 둘러싼 대구·경북권과 부산·경남권 주민간의 갈등을 풀고, 동서와 좌우, 그리고 생명사랑을 통한 종교간의 대화합까지 꿈꾸는 것이었다.

순례단은 2000년 10월 23일, 서울 종묘공원에서 출정식을 마치고, 낙동강 발원지인 황지못에서 기원제를 지낸 뒤 10월 24일부터 ‘화합과 생명살림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그러나 출발부터 분노를 억누를 수 없었다. 해발 650미터의 황지못에서 솟아오르는 하루 5천톤의 그 맑은 물이 곧바로 죽어가는 것을 보았던 것이다. 폐광에서 쏟아져나오는 물이 문제였다. 석탄산업합리화로 폐쇄된 탄광에서 정화장치 없이 그대로 흘러나온 물이 적화현상과 백화현상을 일으키고 있었다.

백화현상은 갱출수의 알류미늄 성분이 강바닥을 하얗게 코팅하는 것이고, 적화현상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