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지식교양만화의 새로운 가능성

 

 

박인하 朴仁河

만화평론가, 청강문화산업대학 만화창작과 교수 enterani@yahoo.co.kr

 

 

한국만화의 장르로 지식교양만화라는 용어는 낯설다. 학습만화라 부르면 쉽게 이해되는데, 지식교양만화라 하면 도통 그 범위를 짐작하기 어려운 것이다. 학습(學習)이라 하면 한자어 그대로 ‘배워서 익힌다’는 뜻이고, 지식교양이라 하면 사회·과학·문화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전달한다는 뜻이다. 학습만화라 불리는 만화들이 배워서 익히는 용도보다는 폭넓은 교양적 지식을 전달하는 모양새니 지식교양만화라 정의하는 편이 더 타당할 것이다.

90년대 초반 시장을 장악하고 주류로 등장한 만화잡지 중심의 만화전문출판사들은 90년대 후반에 접어들며 ‘대여점’이라는 왜곡된 소비씨스템과 일본만화의 번역에 의존하는 물량 중심의 출판행태로 인해 서서히 불황의 길에 접어들었다. 만화출판계가 불황의 본격적인 골짜기에 빠져든 2000년대, 마이너리그쯤으로 여겨지던 지식교양만화가 수십만부를 훌쩍 넘는 히트작을 내며 일약 만화시장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지식교양만화는 만화출판계는 물론 극심한 불황에 시달리던 출판계의 대안으로 각광받으며 몇년 사이에 출판종수를 확대시키고 시장을 넓혀갔다. 여전히 함량미달로 아이들의 눈을 현혹시키는 만화도 많지만, 수억원대의 자본을 투자한 기획작품(혹은 상품)도 여러 종으로 늘어난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안타까운 점은 여전히 이들 만화가 자신의 정체성을 명확히 하지 못하고 일반 교양출판물의 번안이나 유사한 패턴의 복제형 만화를 양산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자본의 투여가 시장의 변화를 끌어내기보다는 성공한 모델의 답습으로 그치고 있는 것이다. 과연 지식교양만화는 한국 만화시장, 더 나아가 한국 출판시장을 구원할 것인가? 몇가지 구체적인 작품으로 이를 점검해보자.

『만화로 보는 그리스 로마 신화』(홍은영 작, 가나출판사) 이후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