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양헌석 장편 『오랑캐꽃』, 실천문학사 2003

지워버린 기억의 흔적

 

 

임홍배 林洪培

서울대 독문과 교수 limhb059@snu.ac.kr

 

 

오랑캐꽃

『오랑캐꽃』은 양헌석(梁憲錫)이 오랜 침묵 끝에 내놓은 첫 장편소설이다.87년 민주화투쟁의 극적 단면을 감동적으로 묘사한 「태양은 묘지 위에 붉게 타오르고」(1988) 등의 수작을 발표하며 주목을 받았던 양헌석이 10년 넘게 소설을 쓰지 못한 까닭은 무엇일까. 작가의 말을 빌리면 ‘이번엔 남의 이야기나 만든 이야기가 아니라 순수하게 내 이야기를 써야겠다’는 의욕에 발목이 잡혔다고 한다. 액면 그대로 이해하면 『오랑캐꽃』은 순수한 자전소설이고 그의 80년대 작품들은 지어낸 이야기인 셈이다. 소설의 통념에 비추어보면 그처럼 소설적 허구와 체험적 진실의 구분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태도는 작가의 상상력을 제약하고 이야기의 활력을 떨어뜨리게 마련이다. 그럼에도 소설쓰기를 불가능하게 할 만큼 작가 스스로 그러한 구분에 사로잡혀 있었다면 필경 ‘내 이야기’의 원체험이 작가의 삶에서 어떤 형태로든 극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