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택수 孫宅洙

1970년 전남 담양 출생. 199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호랑이 발자국』 『목련전차』 『나무의 수사학』 『떠도는 먼지들이 빛난다』 등이 있음. ststo700@hanmail.net

 

 

 

지축을 지나다

 

 

지축은 십년 넘게 폐허였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