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한국차(茶), 차의 클래식

『지허 스님의 차』, 김영사 2003

 

 

송재소 宋載邵

성균관대 한문학과 교수. skjisan@hanmail.net

 

 

내가 차를 마시기 시작한 지 20여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차의 오묘한 맛을 안다고 할 수 없다. 그저 차가 좋아서 마실 뿐이다. 왜 좋으냐고 물으면 ‘맑아서’ 좋다고 대답할 수밖에 없다. 우선 차는 입안을 맑게 해준다. 특히 밖에서 온갖 화학 조미료로 범벅이 된 음식을 먹고 난 후 차를 마시면 시궁창같이 텁텁한 입안이 더없이 맑아진다. 입안뿐만 아니라 뱃속까지 상큼하게 맑혀준다. 차는 또 머리를 맑게 해준다. 술을 많이 마시고 난 다음날 차 몇잔을 마시면 머릿속이 가뭄에 단비를 만나듯 맑아진다. 그래서 차를 마셔왔고 지금도 마시고 있다.

지허스님1993년 중국에서 6개월 동안 여행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 나는 다양한 중국차를 맛볼 수 있었다. 한 지방에 도착하면 의식적으로 그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