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직관과 예지가 번뜩이는 미술사 서술

유홍준 『화인열전』 1·2, 역사비평사 2001

 

 

김홍남 金紅男

이화여대 미술사학과 교수 hnkim98@hotmail.com

 

 

예술사는 전기(傳記)적 역사쓰기가 그 빛을 발하는 분야이다. 예술은 한 사회의 산물이며 각 예술가의 일생과 불가분의 관계를 갖기 때문에, 예술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그 예술의 생산자인 예술가를 알지 않으면 안된다. 모짜르트의 인생역정을 모르고 「돈 죠바니」를 이해하기 힘들고, 미껠란젤로를 모르고 씨스띠나성당의 벽화를, 조맹부를 모르고 「작화추색도」를, 정선을 모르고 「인왕제색도」를 진실로 이해하기는 힘들다. 익명의 작품과 기명의 작품 차는 그렇기 때문에 엄청나게 크다. 이후 현대의 전기적 역사쓰기의 묘미와 생명력은 전통적 열전과 달리 작품의 데이터가 있어 이를 토대로 작가의 일생과 예술적 개성을 검증할 수 있고, 검증된 결과를 삽도(揷圖)할 수 있다는 데 있다. 따라서 현대 미술사학에서 가장 기초적인 연구, 즉 각 작가당 필히 거쳐가야 할 연구의 제목은 예술가들의 ‘생애와 예술’이다. 지난 20여년간 조선시대 화가들의 생애와 예술을 다루는 석사·박사학위 논문들이 쏟아져나왔고 저자 유홍준(兪弘濬)의 석사논문도 그중 하나이다. 『화인열전』은 이러한 학문적 업적을 소화하고 재해석하여 조선후기의 대표적인 화가 여덟 명의 생애와 예술에 새 생명을 불어넣으려는 저자의 부단한 노력의 성과물임에 틀림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