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 국제심포지엄 참관기

 

 


동아시아 연대를 위한 인식공동체를 형성하자

국제심포지엄 ‘동아시아의 연대와 잡지의 역할’

 

 

『창작과비평』 창간 40주년을 맞아 본지와 세교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국제심포지엄 ‘동아시아의 연대와 잡지의 역할: 비판적 잡지 편집인 회의’가 지난 6월 9~10일 양일간 서울에서 열렸습니다. 중국, 대만, 일본, 한국 등의 총 13개 잡지, 16인의 편집인들이 발제와 토론에 나선 이번 행사는 각계 전문가와 독자 들의 진지한 관심과 참여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첫째날 공개심포지엄에는 쳔 꽝싱(陳光興, 『Inter-Asia Cultural Studies』) 쥬 졘깡(朱健剛, 『民間』) 쳔 이즁(陳宜中, 『台灣社會硏究季刊』) 오까모또 아쯔시(岡本厚, 『世界』) 이께가미 요시히꼬(池上善彦, 『現代思想』) 토미야마 이찌로오(富山一郞, 『IMPACTION』) 오까모또 유끼꼬(岡本由希子, 『け—し風』) 고화정(高和政, 『前夜』) 등이 참가해 동아시아 질서의 변화와 자국 개혁의 연관성을 살펴보고, 평화와 공동번영의 동아시아 공동체 구축의 의미와 과제를 논의했습니다.

 

둘째날 워크샵에는 왕 후이(汪暉, 『讀書』) 서경식(徐京植, 『前夜』) 고정갑희(高鄭甲熙, 『여/성이론』) 이병천(李炳天, 『시민과세계』) 김명인(金明仁, 『황해문화』) 백영서(白永瑞, 『창작과비평』) 이남주(李南周, 『창작과비평』) 등이 동아시아 지역통합에서 한국의 분단극복이 지닌 역할과 영향을 토론하고, 동아시아 ‘인식공동체’ 구축의 필요성과 새로운 ‘진보’ 개념의 의미를 논의했습니다. 이번 행사에 대한 참관기를 비롯하여 발제문 중 두편을 게재합니다—편집자.


 

 

진보의 위기와 비판적 지식인의 진로

 

 

배영대 裵泳大

중앙일보 문화부 학술기자. balance@joongang.co.kr

 

 

1. 진보진영의 고민과 세 갈래 길

 

5·31 지방선거에서 여당의 패배는 예견된 것이었지만 그 패배의 강도는 예상을 훨씬 뛰어넘었다. 현정부에 상대적 친화성을 보여온 진보 성향 비판적 지식인들의 고민은 이번 지방선거 참패 이후 더욱 깊어졌다. 진보의 고민이란 무엇인가. 두 차례의 대선 승리를 통해 진보진영이 정치적 파워를 확보한 만큼 과연 우리 사회의 제도와 국민의 삶이 진보적 이상에 가까워졌는가 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5·31 지방선거의 참패는 그런 고민을 무색하게 할 정도로 강력했다. 내년 대선의 전망을 어둡게 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진보세력의 존재 의의 자체까지도 위협할 정도다.

이런 가운데 진보지식인들이 개최한 서로 다른 세 가지 학술대회는 향후 진보의 진로와 관련해 비교 분석해볼 만하다. 5·31선거 직후인 6월 9~10일 창비와 세교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동아시아의 연대와 잡지의 역할’(이하 ‘동아시아’), 6월 22일 민주사회정책연구원이 주최한 ‘한국인문사회과학의 주체화, 어떻게 가능한가— ‘우리 안의 보편성’과 학문 주체화의 새로운 모색’(이하 ‘주체화’), 그리고 6월 29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주최한 ‘6월민주항쟁과 한국 민주주의의 현주소’(이하 ‘현주소’) 등이다.

세 학술대회는 모두 공통적으로 여당의 지방선거 참패 분위기를 바탕에 깔고 진행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주최기관과 행사를 주도한 인물이 달랐던 까닭으로 서로 생각의 차이를 보였다. 그 차이는 향후 지식인들의 진로에 커다란 차이로 나타날 수도 있으리란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시대환경의 변화에 따른 진보진영의 분화 흐름으로도 읽힌다. 이 글에서는 세 학술대회 각각의 특색을 간략히 비교한 후 ‘동아시아’를 중심으로 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