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장석준 『세계 진보정당 운동사』, 서해문집 2019

진보정당운동의 고민과 희망이 녹아 있는 한걸음

 

 

전성원 全盛源

『황해문화』 편집장 windshoes@naver.com

 

 

187_405

근대 민주주의 정치에서 왕정복고 이후 영국의 역사가 중요한 것은 정당(party) 정치가 이때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왕정복고 이후 찰스 2세에 대해 잉글랜드의 유력 인사들이 공개적으로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표방하면서 근대 정당이 시작되었다. ‘토리’(Tory)는 왕권에 대한 저항이 내전으로 비화되어 혼란한 1640년대로 되돌아가는 것을 우려했고, ‘휘그’(Whig)는 절대주의 통치체제가 영국에 유입되는 것을 경계했다. 이들은 어떤 상황을 더욱 두렵게 여기는지에 따라 양대 정파로 분열되었지만, 양당 모두 계급적으로는 지주귀족만을 대변했다. 정당이 시민단체, 이익집단과 다른 점은 ‘공통의 가치체계에 합의하여 정치권력의 획득·유지를 목적으로 결집한 여러 사람들의 집합체’라는 점이다. 공통의 가치체계, 당 강령이라는 이념을 갖추고 정해진 프로그램에 따라 정치권력을 획득하려는 집합체를 정당이라고 할 때, 선거를 통해 정권을 획득하려 하는가 아닌가를 통해 이른바 대중정당과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