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학부모는 말한다

 

차이를 인정하는 작은 걸음부터

 

신연숙 申蓮淑

한겨레신문 심의위원

 

 

“바꿔 바꿔 바꿔 모든 걸 다 바꿔.”

가수 이정현씨의 테크노음악 「바꿔」가 최근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새천년의 벽두에 이 노래는 마치 낡은 정치패러다임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와 교육의 패러다임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하는 메씨지처럼 들린다. 한창 자라는 아이 둘을 둔 나는 이 노래가 대학입시와 성적 위주의 우리 교육을 바꾸고 공부에 지친 청소년들을 살려내는 촉매가 됐으면 하는 희망을 품어본다.

학교에 다니는 자녀가 있는 학부모들이 모이는 자리의 으뜸 화제는 역시 교육문제다. 지난 연말 대학동창 모임도 예외가 아니었다. 청소년기 자녀를 둔 탓인지 동창들은 우리나라 교육의 철학부재와 같은 거창한 주제에서부터 지난해 온 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든 ‘학교붕괴’, 수능성적순으로 대학에 들어가는 입시제도의 병폐, 공부에 흥미를 잃은 아이, 등교를 거부하는 아이, 학교와 가정 밖을 맴도는 아이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들을 끄집어올렸다.

이런저런 이야기 끝에 나온 결론은 ‘우리 교육 이대로는 안된다. 확 바뀌어야 한다’였다. “어떻게 바뀌어야 할까?”라는 한 친구의 물음에 누군가가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서울대가 죽어야 우리 교육과 아이들이 산다”고 답했다. 서울대 관계자나 재학생·졸업생들은 듣기 거북하겠지만, 이 대답은 곧 ‘서울대 지상주의’가 우리 교육과 아이들을 멍들게 하는 주요 병인임을 날카롭게 짚은 것이라는 데 참석자들은 동의했다.

사실 우리나라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가 초등학교에 들어가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12년 동안 한해 20조원에 이른다는 사교육비를 쏟아부으며 자녀 뒷바라지를 한다. 그 희생의 대가로 부모들은 비록 꿈에 머물지라도 자녀에게 ‘서울대 진학’을 은근히 바라고 혹은 종용하기도 한다.

그러나 서울대의 입학정원은 고작 4738명이다. 200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본 수험생 86만 8366명 중 183명 당 1명 꼴로 이 비좁은 문을 통과할 수 있을 뿐이다. 그런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