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2000년을 여는 젊은 시인 20인

 

박형준 朴瑩浚

1966년 전북 정읍 출생. 199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빵냄새를 풍기는 거울』 등이 있음.

 

 

 

창문

 

 

한 남자가 살았다

남자는 창 너머로

세상을 가리고 있는

붉은 기와지붕을 보았다

지붕에 고양이가 오고

지붕에 새가 오고

지붕에 흙먼지가 쌓이고

지붕 위로 툭 터진 하늘에

굴뚝에서 올라가는 연기가

길처럼 흩어지고

그러는 사이

지붕에 더위가 오고

지붕에 어둠이 오고

지붕에 추위가 오고

지붕에 봄이 오고

비 오는 날에는 

지붕에 우는 소리 나고

 

그것을 바라보는 일은 행복한 일

 

 

 

빨래하는 처녀들

 

 

손가락 끝에서 둥글게 퍼져나가는 물살에

익사한 처녀가 희디희게 떠내려가고,

물에 잠겨 있는 어머니

버드나무 가지에 매달려

오늘 밤 흰 달로 오시네

 

물가에 둥근 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