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청춘을 향한 뜨거운 연가

박민규 장편소설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강지희 姜知希

문학평론가. 주요 평론으로 「환상이 사라진 자리에서 동물성을 가진 ‘식물-되기’」가 있음. iskyyou@hanmail.net

 

 

언인스톨? 못과 모아이가 고개를 끄덕이자, 인류는 삭제되었다(『핑퐁』). 그런데 여기 인류가 삭제되고 무(無)로 돌아간 박민규(朴玟奎)의 생태계에서 돌연 아담과 이브가 탄생했다.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예담 2009, 이하 『파반느』)는 80년대 중반 “<좋은 것>이 <옳은 것>을 이기기 시작한 시대”(75면)를 배경으로 정치적으로 윤리적인 아담과 못생긴 이브의 로맨틱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박민규의 인장(印章)이라 할 행갈이는 더이상 비약하는 공상과 유희를 위한 것이 아니라 말로 다 표현되지 않는 감정의 넘침을 드러내며, 분홍(여)과 파랑(남)으로 칠해진 대화는 다소 낯간지럽지만 연인 사이에서 특별해지는 순간들을 포착한다.‘(정말) 박민규입니까?’‘몰라몰라, 연애소설이라니.’세계의 변화 불가능성에 대한 비관이나 냉소가 아닌, 사랑을 통한 구원에 대해 말하는 낭만성은 그의 소설을 읽어온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행보이긴 하지만,‘세기를 대표하는 추녀’가 그 관계의 중심에 있다는 점에서 이는 줄곧 소외되고 결핍된 자들을 다뤄온‘과연 박민규’의 것이다.

『파반느』의 무대는‘부끄러움’과‘부러움’을 동력삼아 굴러가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