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율 丁才律

1994년 광주 출생. 2019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wooduoo_@naver.com

 

 

축복받은 집

 

 

숲이 나무를 흘리고 다녔다. 나는 그것을 주워 집을 만들었는데 이 집은 영원히 타오르지 않을 거야, 내가 말했다.

 

바람이 불었다. 창밖에서 창 안으로 눈들이 들어왔다. 집 안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밖으로 나가기 시작했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