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칠십일과(七十一果)의 괴(怪)

유홍준 『완당 평전』 1·2, 학고재 2002

 

 

김지하

시인

 

 

작년 십이월 손댄 지 꼭 이십년 만에 처음으로 인사동에서 묵란전(墨蘭展)을 치렀다. 전시중 손님이 좀 뜸한 틈에 서너 차례인가 화폭들을 둘러보며 곰곰 따져보았다. 몇가지 큰 험이 보였다.

그런데 연초 출간된 유홍준(兪弘濬) 교수의 『완당 평전』이 참으로 기이하게도 바로 그 험들, 문제들에 대해서 명쾌한 해답을 제시해주었다. 두 권으로 된 평전을 사흘 만에 완독한 뒤 너무도 재미있고 너무도 가르치는 바가 많아 먹으로 방서(倣書)하며 되풀이 되풀이 중요한 부분을 다시 읽고 깊이깊이 마음에 새겨두었다.

세상에는 추사(秋史)를 모르는 사람도 없고 아는 사람도 없다고들 말한다. 완당(阮堂) 생전에도 그랬다지만 오늘 살아 있는 우리에게는 더욱 그렇다. 우선 전(篆)이니 예(隸)니 행(行), 해(楷), 초(草) 등 한자(漢字)를 거의 모르기 때문이고 동양과 중국, 그리고 우리 민족의 문화사까지도 아예 남의 집안 일이 돼버린 지 오랜 까닭이다. 그 높은 벽(壁)을 뛰어넘은 유교수에게 먼저 큰 박수를 보낸다. 이십년 세월을 완당 공부에 바쳤다 한다.

책을 읽고 또 만나 잠시 들어보니 유교수가 참으로 이해할 수 없었던 것은 바로 칠십일과(七十一果)의 괴(怪)에 있었던 듯싶다.

세상이 그를 알면서도 모르는 것이 첫째 ‘괴(怪)’다. ‘칠십일과’란 말은 ‘나이 일흔한살 먹은 과천(果川) 사는 늙은이’라는 뜻이다. 과천 사는 이 늙은이의 ‘괴’란 무엇일까? 완당학의 비밀은 바로 이 ‘괴’ 한 자에 있는 듯하다. 첫째 동양문명의 해체와 그 문화력의 쇠퇴에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