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과 현장

 

카메라는 바라본다, 그리고 묻는다

EBS국제다큐멘터리 페스티벌 2006

 

 

고영범 高榮範

영화감독, 서울예술대학교 영화과 겸임교수.단편영화 「낚시가다」 등을 연출했고, 역서로 『독립영화 만들기』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 등이 있음. oldbumk@freechal.com

 

 

지난 7월 10일에서 16일까지 EBS다큐멘터리 페스티벌(EIDF 2006)이 열렸다. 이번으로 3회째를 맞는 이 페스티벌에는 ‘페스티벌 초이스—화해와 공존, 번영의 아시아’ ‘EIDF다큐멘터리 최전선’ ‘EBS미래리포트’등 총 13개 쎅션에 걸쳐 장편 63편, 단편 10편이 선정되었다. 여기서‘EBS미래리포트’는 EBS의 현역 PD들이 제작한 것으로, 이들을 빼면 지난 한해 동안 전세계에서 만들어진 다큐멘터리 중 60여편이 공중파TV를 통해 국내에 소개된 것이다. 현대 다큐멘터리의 주요작가 중 하나인 로스 매켈위(Ross McElwee)가 어느 인터뷰에서“요즘에는 다큐멘터리라는 용어가 의미하는 것이 불확실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각양각색의 시도들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한 것처럼, 이번 EIDF에는 실로 다양한 스타일을 지닌 작품들이 선을 보였다. 대부분의 작품들이 충분히 언급되어 마땅한 가치를 지니고 있지만, 온라인상에서 가장 극단적인 평가를 받은 두 작품을 통해 우리 관객의 수용의 스펙트럼을 살펴보기로 하자. 이번 영화제 출품작들 중 가장 파격적인 형식으로 매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작품은 영국 감독 브라이언 힐(Brian Hill)의 「쏭 버즈」(Song Birds, 2005)였다.

이 영화는 영국 써튼지방의 다운뷰 교도소에 수감된 죄수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교도소에는 250여명의 여죄수가 갇혀 있다. 죄명은 마약매매에서 살인까지 다양하지만, 자신들이 이야기하는 교도소 밖에서의 삶의 모습은 크게 다르지 않다. 어렸을 때는 아버지에게, 나이 들어서는 남자친구나 남편에게 학대받은 경험이 이들을 폭력적인 인간으로, 혹은 법의 영역 밖에 거주하는 인간으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남성들만 이들을 학대한 것은 아니다. 학대당하는 이들을 보고만 있었던 동료 여성들, 특히 무력한 어머니에 대한 기억은 이들에게 한결같이 큰 상처로 남아 있다. 등장인물들을 괴롭히는 것은 물론 오랜 기간에 걸친 피학대의 기억과 현재의 수감생활이지만, 무엇보다 견디기 힘든 건 밖에 두고 온 아이들의 존재다. 아이들에 대한 그리움으로 인한 아픔도 있겠지만, 이들을 내면으로부터 파괴하는 것은 버림받은 상처를 지닌 자신이 자식들에게도 같은 종류의 폭력을 저질렀다는 깨달음이다. 아버지와 이 사회의 남성들이 자신을 학대할 때 방관하고 보호해주지 않았던 어머니를 비롯한 성인여성들의 과오를 자신이 더욱 적극적인 형태로 자행했다는 죄의식이 이들을 근본적으로 괴롭히는 것이다.

형식상으로 영화는 크게 수감자 몇사람의 인터뷰와 그들이 직접 출연한 뮤직비디오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가는 인터뷰를 통해 수감자 개인에게 일어났던 일들을 진술하게 하고, 뮤직비디오에서는 그 과정에서 이들이 입은 정신적 상처와 내면에 고여 있던 이야기를 다양한 대중음악 장르에 얹어 보여주는 식이다. 객관적인 서술부는 산문으로, 감정적이고 사적인 서술부는 음악에 실린 노랫말로 그 표현영역을 나눠놓은 것이다. 그렇다면 ‘사전조작 없이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담아낸다’는 다큐멘터리에 관한 가장 오래되고 느슨한 정의조차 ‘가볍게’무시하고 있는 이 작품을 다큐멘터리로 규정하는 판단기준과 내용은 무엇인가.

현대작가 중에서 이 문제에 명확한 답을 내놓은 사람은 별로 없다. 앞서 언급한 로스 매켈위는 자신의 작품을 ‘논픽션에쎄이 영화’라고 부르면서 다큐멘터리의 개념과 영역 논쟁에서 스스로 비켜나 있고, 휴대 가능한 동시녹음용 16mm카메라를 개발해 미국판 씨네마 베리떼(ci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