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 閔暎

1934년 강원도 철원 출생. 1959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斷章』 『용인 지나는 길에』 『냉이를 캐며』 『엉겅퀴꽃』 『바람 부는 날』 『流沙를 바라보며』 등이 있음.

 

 

 

칸다하르 편지

 

 

편지가 오지 않는다.

나는 벌써 한달 가까이

오지 않는 편지를 기다리며

마을 밖 길을 내다보고 있는데,

지쳐서 쓰러진 걸까

자전거 바퀴가 망가진 걸까

오기로 되어 있는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