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캘리포니아 이데올로기 비판

F.케언크로스 지음 『거리의 소멸ⓝ디지털혁명』, 세종서적 1999

A.기든스 지음 『질주하는 세계』, 생각의 나무 2000

 

 

김주환 金周煥

연세대 신문방속학과 교수.

 

 

1. 정보통신혁명은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꿔놓을 것인가? 수많은 학자들과 책이 이에 대해 저마다의 답을 내놓고 있으며 신문과 방송을 비롯한 많은 매체 역시 이에 대해 말한다. 정보통신혁명에 대한 담론은 그 외양적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대체로 다음과 같은 두 가지 공통점을 지닌다. 첫째는 과장인데, 디지털미디어 기술의 혁신이 경제·정치·사회·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엄청나고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오리라는 것이다. 둘째는 낙관주의인데, 이러한 모든 변화는 결국 좀더 편리하고, 효율적이고, 자유롭고, 살 만한 유토피아를 가져오리라는 것이다. 그리하여 전지구적 표준화를 의미하는 세계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됨으로써 결국 전지구적인 단일공동체가 형성되고 전쟁의 위험도 점차 감소해가리라는 것이다. 권력의 분산으로 인해 각국의 정부는 더욱 민주적으로 되고 자유로운 무역으로 모든 국가의 모든 사람이 좀더 풍요로워진다는 것이다. 물론 프라이버시의 침해 등 디지털정보화가 초래하는 약간의 부작용도 있겠지만, 그것은 그다지 우려할 만한 정도는 아니며 얼마든지 기술적으로 해결 가능한 문제라는 것이다.

대체로 이러한 관점은 정보사회와 디지털통신혁명에 대한 논의의 주류를 이룬다. 이러한 논의들은 변화의 물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만 열심히 설명하고(하지만 그 설명이 근거 없는 추측이거나 사물의 한 측면만을 보는 근시안적 논의에 불과한 경우가 많다), 변화의 근본적인 의미에 대해서는 관심을 좀처럼 기울이지 않는다. 더욱이 정보통신혁명이라는 변화가 왜 일어나는가, 즉 디지털미디어의 혁명적 발전을 이끄는 근본적인 원동력은 과연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아예 질문조차 제기하지 않는다.

 

2. ‘정보통신혁명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꿔놓을 것인가’ 하는 질문은 바로 프랜씨스 케언크로스(Frances Cairncross)의 저서 『거리의 소멸ⓝ디지털혁명』(원제 The Death of Distance: How the Communications Revolution Will Change Our Lives, 홍석기 옮김)의 부제이기도 하다. 이 책은 디지털정보혁명이 우리 삶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오는지에 대해 폭넓게 다루는데, 역시 앞에서 말한 과장과 낙관주의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저자는 전화·텔레비전·인터넷 등 각종 미디어와 경제·사회·문화·정부·국가 등 다방면에 걸쳐 정보통신혁명이 가져오는 변화를 꼼꼼히 살핀다. 하지만 각기 다양한 변화를 개별적으로 예측할 뿐, 디지털 정보통신혁명 전체를 꿰뚫는 하나의 기본 논리나 의미를 탐구하는 노력은 보여주지 않는다.

신문이건 방송이건 여기저기서 모두들 ‘디지털’이니 ‘인터넷’이니 떠들어대는데 도대체 무슨 소린지 잘 몰라 평소 답답해하던 독자라면 이 책을 통해 궁금증을 상당부분 해소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한편 정보통신혁명의 깊은 의미에 더 관심이 있는 인문사회학자라면 이 책에서 바브룩과 캐머론(Richard Barbrook & Andrew Cameron)이 ‘캘리포니아 이데올로기’라고 명명한 주류 정보사회론의 과장과 낙관주의의 전형을 읽어내는 재미(?)를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케언크로스는 디지털 정보통신혁명은 궁극적으로 거리(distance)가 소멸된 유토피아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제 거리에 따라 통신비용이 더 증가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의 물리적 위치는 더이상 경영상의 의사결정에서 핵심요소가 아니다. 유·무선의 디지털 통신기기로 무장한 기업은 생산성과 효율성을 최적으로 하기 위해 지구 어디에든 존재하게 될 것이다. 전반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