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쾌감의 중추를 아는 영리한 작가

B. 베르베르 장편 『뇌』(전2권), 열린책들 2002

 

 

김도현 金度賢

소설가, NAC & Company 이사 kkumy@chol.com

 

 

가끔 이런 생각을 해보곤 한다. 사람의 뇌를 잘 설계된 장치 속에 넣어놓고, 뇌에 연결된 전극과 회로에 사람이 살아 있을 때 받게 되는 신호들을 똑같이 가한다면 어떨까? 이럴 경우, 그 뇌는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아 움직이는 신체의 일부분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을까? 기실 이러한 종류의 생각은 여러 작품들(특히 「블레이드 러너」 「공각기동대」에서 「매트릭스」와 「바닐라 스카이」에 이르는 영화들)을 통해 다양하게 표현되어왔다.

뇌 연구는 이처럼 흥밋거리로도 손색이 없지만, 그 결과는 꽤 의미심장하다. 뇌에 대한 인간의 과학적 도전이 마침내 성공할 수 있다면, 그리하여 인류가 뇌를 분석하고 재현할 수 있게 된다면, 우리는 또다른 기계적 ‘우리’(호모 싸피엔스가 인간의 정의라고 하니 말이다)를 창조해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일정한 기간의 혼란스러운 공진화(co-evolution) 시기가 있긴 하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