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준 劉烘埈

1962년 경남 산청 출생. 1998년 『시와 반시』로 등단. 시집 『喪家에 모인 구두들』 『나는, 웃는다』가 있음. yuhongjun62@hanmail.net

 

 

 

크리스탈

 

 

컵이 엎어졌다

 

네가 흘러내린다

 

컵이 깨졌다, 네가 흩어진다

 

넌 정말 산산조각, 넌 정말 산산조각의 결합

 

위태위태하다, 쩍쩍 금이 간

 

금의 결합, 너는

 

속이 다 보인다 아예

 

오장육부마저 뽑혀져나가고 없다

 

얼마나 이를 악물었는지 어금니마저 다 깨지고 없다

 

육시랄, 마음을 지우려고

 

가슴속 모든 것들을 다 비워버린

 

 

 

날아올랐네 그 기차

 

 

길고 긴 등을 둥글게 말고 웅크렸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