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쑨 꺼 『다케우치 요시미라는 물음』, 그린비 2007

타께우찌 요시미라는 아포리아

 

 

백지운 白池雲

인천문화재단 책임연구원 jiwoon-b@hanmail.net

 

 

다케우치요시미타께우찌 요시미(竹內好)는 확실히 문제적인 인물이다. 무엇보다 그것은 주류 이데올로기 안에서 일본 근대를 비판하는 그의 독특한 입지 때문이다. 전후(戰後) 일본에서 아시아주의와 대동아공영권 사상을 부정했던 많은 비판적 지식인과 달리, 타께우찌는 오히려 그것을 사상으로조차 만들지 못한 일본 지식인들의 무책임함과 나태함을 비판했다. 침략주의의 양대 원류를 끝까지 놓지 않고 그 안에서 근대사상의 전통을 세우는 작업을 고집했던 탓에, 그는 그의 시대뿐 아니라 지금까지 일본 지식계에서 한마리‘고독한 늑대’로 배회하고 있다.

그런 타께우찌를 침략 이데올로기의 옹호자로 비판하기는 쉽다. 그러나 그 비판 역시 무책임함과 나태함이라는 그의 질타로부터 벗어나기 어렵다. 타께우찌는 모두가 피해갔던 범죄의 현장을 끝까지 떠나지 않았다. 스스로가 공범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