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

 

타이완·마카오·홍콩·션젼을 다녀와서

 

 

박명규 朴明圭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저서로 『한국 근대국가 형성과 농민』 등이 있음. parkmk@plaza.snu.ac.kr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도 있지만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도 있다. 보는 것과 아는 것은 동전의 양면과 같은 모양이다. 지난 2월 11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간 타이완·마카오·션젼(沈圳)·홍콩을 여행하면서 나는 보는 것과 아는 것의 관계가 얼마나 밀접한가를 절감할 수 있었다. 개혁·개방 이후 중국의 변화상,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홍콩과 마카오의 모습, 중국과 타이완 양안(兩岸)관계의 실상 등은 정말 아는 만큼 볼 수 있으면서 동시에 봄으로써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것들이었다.

 

 

‘하나의 중국’과 ‘다양한 중국’

 

이번 여행기간에 네 번의 입국심사를 거쳤다. 엄밀하게 말한다면 ‘출입국’이라 하기 어렵겠지만 몇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엄연한 국가간의 이동에 속하는 것이었다. 타이완과 중국 사이는 말할 것도 없고, 이미 중국으로 반환된 홍콩과 마카오, 그리고 션젼 간에도 출입국에 준하는 과정이 필요했다. 실제로 나는 네 국가를 다녀온 느낌이었다.

하지만 지금 이들은 모두가 ‘중국’이라는 범주에 속한다. 홍콩은 1997년에, 마카오는 1999년에 중국으로 반환되었으니 말할 것도 없고, 여전히 주권국가임을 강조하는 타이완조차도 국제적으로는 중국과 별개의 존재로 인정받지 못한다. 중국정부는 ‘하나의 중국’ 정책(One China Policy)을 내세워 국제적으로 중국의 단일성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한국이 중국과의 수교와 함께 타이완과 단교할 수밖에 없었던 것도 이런 중국의 정책을 무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NICs라 부르던 동아시아 신흥국가군의 명칭이 NIEs로 바뀐 이유도 홍콩이나 타이완을 독립적인 국가로 볼 수 없다는 중국의 주장 때문에 ‘country’를 ‘economy’로 바꾼 것이었다고 하니, ‘하나의 중국’ 정책의 영향력을 가히 짐작할 만하다.

결국 나는 ‘하나의 중국’ 속에 존재하는 여러 ‘이질적인 공간들’을 가본 셈이다. 하나의 국가 속에 이처럼 상이한 제도와 문화가 공존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매우 흥미로운 일이었다. 단일한 체제, 동질적 문화, 유일한 정체성을 강조하는 국민국가적 틀로부터 벗어나 좀더 유연하고 복합적인 정치공동체의 출현이 예견되는 21세기를 염두에 둔다면, 이질적 공간들을 수용하고 있는 중국의 모습은 매우 새로운 것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여행기간 내내 남북한이 장차 지향해야 할 통일국가의 모습이 어떠해야 할까를 생각하게 된 것도 이곳에서 새로운 모델이나 가능성을 읽어보려 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이러니컬한 것은 중국의 이런 현실 자체가 국민국가 형성의 실패가 낳은 산물이었다는 역설이다. 수세기 이전으로 거슬러올라가는 마카오의 존재는 차치하고라도, 영국 제국주의의 중국 침략이 남긴 홍콩이라는 유산,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과 국공내전, 그리고 뒤이은 냉전체제의 작동이 산출한 타이완의 모습 등은 모두 중국의 근대국가 형성의 실패와 짝해 있는 현상이다. 그런만큼 홍콩과 마카오의 통합은 국민국가의 틀을 벗어나는 새로운 시도로서가 아니라, 좌절되었던 중국의 근대적 희원을 뒤늦게 성취하는 모습으로 이해된 측면이 강해 보인다. 나는 몇사람들에게 ‘일국양제(一國兩制)’가 중국의 민족주의를 강화시킬 것인가를 질문했는데, 거의 공식적으로 ‘그럴 리 없다’는 대답을 들었다. 하지만 중국이 점점 강력한 대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