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탈민족주의, 탈근대의 관점에서 본 한국현대사

윤해동 외 엮음 『근대를 다시 읽는다』 1~2, 역사비평사 2006

 

 

유재건 柳在建

부산대 사학과 교수 jkyoo@pusan.ac.kr

 

 

135-294책이 출간되고 처음 언론에 소개되었을 때 눈길을 끈 것은 해방전후사에 대한 ‘제3의 인식’ 혹은 ‘제3의 길’이라는 문구였다. 『동아일보』는 세 관점의 핵심주장을 비교하는 도표를 선보이기도 했는데, 특히 세 관점을 설명하는 용어가 주목을 끌었다. 『해방전후사의 인식』은 ‘민족주의·민중주의’, 『해방전후사의 재인식』(이하 『재인식』)은 ‘탈민족주의·현실주의’, 『근대를 다시 읽는다』는 ‘탈민족주의·탈근대주의’. 이런 규정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표방하는 이 책의 입장에서 볼 때 한국현대사에 관한 관점들의 지형을 그런대로 잘 나타내주는 것이다. 요컨대 『해방전후사의 인식』의 민족주의 민중사관은 시대에 뒤떨어진 낡은 민족주의에, 대안으로 나선 『재인식』은 대한민국 국가주의에, 그리고 양자 모두 근대주의에 매몰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곧 『재인식』과 『근대를 다시 읽는다』를 요약한 용어에 대해서 두가지 의문이 생겨났다. 하나는 과연 탈민족주의가 현실주의적일 수 있는가 하는 의문이다. 특히 분단국가의 독자적 발전을 높이 평가하고 민족담론 자체를 백안시하는 『재인식』의 기묘한 탈민족주의는 이상이 너무 커서가 아니라 이미 전개되고 있는 현실의 과정을 볼 때 비현실적인 것은 아닌가? 또 하나는 『근대를 다시 읽는다』의 탈민족주의가 과연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의 탈근대 혹은 근대극복에 실질적으로 크게 기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