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요시모또 바나나 장편소설 『슬픈 예감』, 민음사 2007

탈정치화의 빈자리와 자연주의적 주술

 

 

김항 金杭

문학평론가, 토오꾜오대학 철학쎈터 특임연구원 ssanai73@hotmail.com

 

 

슬픈예감20세기 일본의 저명한 평론가 코바야시 히데오(小林秀雄)가 「사소설론(私小說論)」(1935)을 통해‘나’라는 근대소설의 실험을 해부한 이후, 일본의 소설과 평론은 자연주의라는 주술과 지난한 싸움을 벌여왔다. 마루야마 마사오(丸山眞男)에서 카라따니 코오진(柄谷行人)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근대(소설) 비판(비평)은 이 자연주의 비판의 언저리에서 발화되어온 것이다. 그런데 20세기 후반에 요시모또 바나나(吉本ばなな)는 그런 근대 비판을 비웃기라도 하듯 새로운 자연주의를 거느리고 혜성처럼 등장했다. 한국에 뒤늦게 소개된 그녀의 첫 장편 『슬픈 예감(哀しい予感)』(김난주 옮김)은 그녀의 새로운 자연주의가 인간의 삶을 어떤 세계로 이끄는지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태생의 비밀과 남매간의 사랑, 아침 드라마의 소재로 익숙한 이 뒤틀린 설정이 요시모또 바나나의 손을 거치면 한 소녀의 자기 찾기 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