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통일, 이질성과 동질성의 변증법

또하나의문화 통일소모임 『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 또하나의문화 1999

 

김귀옥 金貴玉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상근연구원

 

 

통일은 ‘신랑’처럼 결혼행진곡을 울리며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신새벽의 ‘도둑’처럼 발소리도 없이 들이닥치는 것은 아닐까? 대부분의 진보적 독일지식인들은 흡수통일이나 급속한 통일을 반대했다. 우리는 숱한 통일독일의 명암 속에서 통일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야 하는 것이라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

이러한 깨달음은 과거 정부의 통일창구 단일화 논리가 1988년 이래 급진적인 통일운동에 의해 무너지는 시대적 전환점과 맞물리며 확산되었다. 이제 누구도 통일은 케사르(Caesar)의 것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지금은 상식이 되어버린 평화통일을 얘기했던 이땅의 빨갱이들─조봉암(曺奉岩)·장준하(張俊河) 등 수많은 통일일꾼들─은 불경죄에 걸려 처참하게 사라져갔으며, 여전히 현실과 논리 사이에는 큰 거리가 있다. 그럼에도 1998년의 정권교체는 이른바 ‘빨갱이’ 취급을 당했던 사람이 최고권력자도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