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트럼프가 또다시 승리하다

11·6 미국 중간선거 분석

 

 

김동석 金東錫

미주한인유권자연대(Korean American Grassroots Conference) 대표. dongkyungkim@gmail.com

 

* 이 글은 11월 6일 미국 중간선거 개표 직후의 결과를 토대로 쓰였으며, 일부 초접전 지역은 11월 14일 현재 재검표가 진행 중이다.

 

 

“적들을 거세게 공격할수록 선거를 이기는 데에 도움이 된다. 적을 집단으로 만들어서 들춰낼수록 지지자들은 열광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방식이다. “그렇다면 당신의 적은 누구인가?” 물었을 때, 트럼프는 “내 편이 아닌 사람들”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이러한 방식으로 2016년 대선에서 승리했고 이번 중간선거에서 기대 이상으로 선전했다. 그는 끊임없이 적을 만들고, 지지자들에게 적에 대한 분노와 증오를 불러일으키는 일에 열중한다. 중간선거 직전 미국에서 ‘폭탄테러 시도’와 ‘인종 증오 총기난사’가 발생했다. 반(反)트럼프 인사 14명에게 사제 파이프폭탄이 담긴 소포가 배달되었고, 유대교 회당인 시너고그에 행해진 증오 어린 총격사건으로 11명이 사망했다. 끔찍하고 소름 끼치는 사건이다. 폭발물 소포를 보낸 정치테러범은 자신의 밴 승용차에 트럼프-펜스 선거캠페인 스티커를 잔뜩 붙여놓은 열광적인 트럼프 지지자로 밝혀졌는데, 트럼프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자신의 지지 기반인 지역을 돌며 원색적이고 선동적인 언사로 범죄자들을 비난하면서도 “분열과 분노, 증오와 폭력을 조장하는 세력이 있다”며 자신의 정치적인 적들을 겨냥했다. 선거 직전 여론조사기관들은 두 대형참사가 야당인 민주당을 지지하는 유권자의 투표율에 영향을 주기보다는 트럼프 지지자들을 결속하는 효과를 냈다고 발표했다.

 

 

유권자의 눈으로 본 중간선거 현장

 

트럼프의 특기는 공포감 조성이다. 대통령선거에 나서는 출사표를 던질 때도, 취임 후 국정을 운영할 때도 그랬듯이 그는 이번 중간선거에서도 그것을 즐겼다. 트럼프는 취임 후 매우 과격한 반이민정책을 펼쳤다. 절대 다수인 백인 유권자를 겨냥한 것이다. 미국에서 백인은 전체 인구 중 60%를 차지하지만 유권자 수에서는 75%에 이른다. 심지어 투표율은 80%를 상회한다. 백인표가 결집하면 무조건 이길 수 있다고 판단한 트럼프의 선거전략은 맞아떨어지고 있다. 교육수준이 높은 대도시 백인이라 할지라도, 그들의 지적 능력을 상회하는 인종차별이 상존한다. 흑인 아군보다 백인 적군을 높게 대하는 그들의 인종적 편견. 그것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이 트럼프다.

대도시가 아닌 곳에 사는 다수 백인의 공포감을 조장하는 데 동원된 것은 이민자였다. 빈곤, 기근, 가난과 폭력 그리고 범죄를 피해서 모국을 떠나 멕시코를 거쳐 미국 국경에 접근하는 캐러밴(caravan) 행렬을 두고 트럼프는 선전포고에 가까운 조치를 취했다. 국경에 대규모의 군대를 배치한 것이다. 트럼프는 국경에 접근하는 캐러밴에 중동 테러리스트들이 섞여 있고, 이는 곧 미국에 대한 침공이라고 말하며 극도의 공포감을 조성했다. 중간선거 직전 트럼프는 백악관 기자들에게 “캐러밴이 미군에 돌을 던지면 이를 총격 명령으로 간주하라고 했다”면서 캐러밴에 대한 무력진압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심지어 이제부터는 미국에서 태어나더라도 전부 미국시민은 아닐 수 있다고도 했다. 헌법에 명시된 출생지주의를 부정하는 발언이다. 그 결과 공화당 유권자 중에 중간선거에서 투표하겠다고 한 비율이 지금만큼 높았던 적이 없다는 여론조사기관의 발표가 이어졌다. 그리고 선거가 끝난 지금 과연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지만 그것이 ‘블루웨이브’(blue wave, 민주당 물결)는 아니었다.

선거판을 결정짓는 것은 ‘흐름’이다. 흐름은 유권자의 시선을 한곳으로 모아서 이끌어가는 일이다. 흐름이 선거의 결과를 정하는 현상은 미국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한국을 비롯해서 유럽의 브렉시트(Brexit)나 최근 브라질 선거도 마찬가지였다. 2008년 버락 오바마의 대통령 당선, 2016년 대선 당시의 민주당 버니 쌘더스 열풍, 그리고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 것도 바로 이 흐름 덕분이었다. 선거꾼(political consultant)들이 선거 초기에 총력전을 펼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이번 중간선거에서 트럼프 캠프는 1992년 빌 클린턴 캠프의 제임스 카빌(James Carville)의 전략을 모방했다고 한다. 선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