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파란만장 억척어멈들의 난장판

이명랑 연작소설 『삼오식당』, 시공사 2002

 

 

서영인 徐榮裀

문학평론가. sinpodo12@hanmail.net

 

 

삶이 힘들어 지칠 때 시장에 가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나는 이 말을 믿지 않는다. 질퍽한 시장바닥에서, 요란한 호객의 고함소리에서 고된 삶을 이겨내는 삶의 활력을, 생활의 힘을 배운다고? 정말 그럴까. 끈질긴 생명력이라든가, 시궁창 속에서도 희망을 보는 낙관 같은, 시장을 말하는 숱한 수사들은 실상은 그 속에서 뒤범벅으로 뒹굴고 있는 시끄럽고 번잡한 악다구니와, 인간의 존엄도 사랑도 돈의 위력 앞에 한줌 사치일 뿐이라는 영악한 이기심과 물욕을 감쪽같이 가리려는 그럴듯한 포장이 아닐까. 그렇다면 시장에서 위안을 얻고 삶을 이길 지혜를 배운다는 말은 한낱 구경꾼의 자기만족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이명랑(李明娘)의 『삼오식당』을 읽으며 내심 반갑고 통쾌했던 것도 이 때문이다. 『삼오식당』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시끌벅적한 활기 속에 인심과 인정이 넘쳐나는 후덕한 풍경과는 거리가 멀다. 그들은 대부분 뻔뻔스러움과 몰염치라는 대책없는 무기를 꼬나잡고 있는데, 이는 생활에 찌들린 기나긴 세월의 내공으로 무장된 것이기도 하다. 노름꾼 남편을 박대하면서도 애인인 점원 황씨를 위해서는 온갖 극성과 애살맞음을 마다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