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팬데믹과 마스크 쓰지 않는 남자들

남성성의 극단적 이기심, 여성의 늘어나는 돌봄 부담

 

 

리베카 솔닛 Rebecca Solnit

예술평론·문화비평 등 다양한 저술로 주목받는 작가, 역사가이자, 환경·반핵·인권운동에 참여하는 현장운동가. 국내에 번역된 책으로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어둠 속의 희망』 『이 폐허를 응시하라』 등이 있음.

 

 

* 이 글은 Literary Hub에 게재된 “Masculinity As Radical Selfishness: Rebecca Solnit on the Maskless Men of the Pandemic —The Burden of Care Falls Ever More to Women”(2020.5.29)을 번역한 것이다. ⓒ Rebecca Solnit, 2020, originally published in Literary Hub / 한국어판 ⓒ (주)창비 2020.

 

 

“내 팔을 휘두를 권리는 네 코 앞에서 끝난다”라는 옛 격언을 들으며 나는 자랐다. 이 격언은 개인의 자유와 타인의 권리 사이의 균형, 그리고 타인의 권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개인의 의무를 뜻한다. 최근 몇년간 전미총기협회(NRA), 인셀(incel, 비자발적 독신주의자들의 줄임말로, 연애나 성관계 대상을 찾지 못하는 원망과 분노의 심리를 여성혐오·인간혐오 등 파괴적 인터넷 포럼으로 해소하는 남성 집단—옮긴이)과 픽업 아티스트(pick-up artist, 여성을 유혹하여 성관계를 갖는 것을 목표로 삼는 남성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옮긴이) 하위문화, 트럼프주의(Trumpism), 혹은 여타의 많은 이들이 여성과 남성을 가르는 악의적인 수사(rhetoric)를 통해 그들이 팔을 휘두를 권리는 사실상 끝나지 않을 것이며, 내 코든 네 코든 그건 상관할 바가 아니라거나 단지 방해가 될 뿐이므로 치워버려야 할 것이라고 암시해왔다. 남자다움의 정의가 남에 대한 배려를 조금도 할 필요가 없는 것일 때, 마스크를 쓰는 것은 남자답지 못한 일이 되어버린다.

이밖에도 남자답지 못한 일이 되어버린 것이 아주 많은데,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를 염려하는 것, 심지어 어떤 연구에 따르면 재활용(다른 연구에서는 손 씻기)조차 그에 포함된다. 만사를 돌보는 것은 남자답지 못한 일이다. 이번 팬데믹에서 가장 심한 타격을 받은 나라 중 네곳이, 사내다움의 조건을 충족시키는 데 열중한 나머지 코로나19 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적절히 대응하는 일과 충돌을 빚은 국가수반—자이르 보우소나루, 블라지미르 뿌찐, 보리스 존슨, 도널드 트럼프—때문에도 고통받고 있다.

극단적 이기심으로서의 남성성이란 바로 이런 뜻이다. 이 남성성은 반자동 무기를 비롯한 여타의 대량 살상 수단에 대한 접근 규제 철폐를 요구하고 이용함으로써 미국인의 생명에 큰 피해를 주었듯이, 이번에는 ‘우리’가 팬데믹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함으로써 엄청난 숫자의 희생자를 낳았다. 팬데믹에 대응하지 않는 이때의 ‘우리’는 자신들이 불사신이고, 무제한으로 팔을 휘두를 권리가 충만하다고 생각한다. 이기적 남성성은 세금(내 팔을 휘두를 권리에 대한 제한)과 사회복지 사업과 안전 규제(너의 코)를 줄이는 데 전념하는 보수주의 철학으로서, 수십년에 걸쳐 자신의 길을 닦아왔다.

미국에서 무제한의 팔 휘두르기는 백인성과 남성성이 교차하는 지점에서 절정을 이루는데, 백인 남성의 팔 휘두르기를 보호해주는 것이(자신의 코 문제는 종종 이타심을 발휘하여 접어두고) 자신의 임무라고 믿고 있는 듯한 꽤 많은 백인 여성이 이에 동조한다. 이 모든